컨텐츠 바로가기
68987941 1252021062468987941 04 0401001 world 7.1.3-HOTFIX 125 MBC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481675000

美 국제무역위원회 "한국산 타이어 덤핑에 미 산업 실질적 피해" 판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MBC

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승용차와 경트럭에 사용되는 한국산 타이어의 덤핑 판매로 미국의 산업이 실질적 피해를 봤다는 미국 국제무역위원회의 최종판정이 나왔습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미국 국제무역위원회는 현지시간 23일 표결을 통해 한국과 대만, 태국의 승용차·경트럭용 타이어 수입이 미 업계에 실질적 손해를 끼쳤다고 판정했습니다.

베트남 정부의 보조를 받은 베트남산 타이어에 대해서도 같은 판정을 했습니다.

이에 따라 상무부가 한국·대만·태국산 타이어 수입에 대해 반덤핑 관세, 베트남산 타이어 수입에 대해서는 상계관세 명령을 내릴 것이라고 통신은 전했습니다.

미국의 반덤핑 관세부과 명령은 상무부의 최종판정과 국제무역위원회의 산업피해 최종판정을 거쳐 이뤄집니다.

앞서 미 상무부는 지난달 24일 한국·대만·태국·베트남산 타이어에 대한 최종판정을 통해 한국 업체에 14.72에서 27.05%의 반덤핑률을 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전미철강노조는 지난해 5월 해당 타이어가 미국에서 공정가격 이하로 판매되고 있다며 상무부와 국제무역위원회에 제소했습니다.

미국은 지난해 한국과 대만 등 4개국에서 44억 달러, 우리 돈 5조 원 어치의 타이어를 수입했는데 2017년 이후로 수입이 20% 늘었다고 전미철강노조는 주장했습니다.

전미철강노조에는 미국 오하이오와 아칸소, 노스캐롤라이나, 캔자스 등지의 타이어 공장 노동자들이 소속돼 있는데 이들은 지난 2015년에도 중국산 타이어를 제소해 수입량을 급감시켰습니다.

신정연 기자(hotpen@mbc.co.kr)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