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87911 0042021062468987911 04 0401001 world 7.1.4-RELEASE 4 YTN 0 true true false true 1624480999000

흑해에서 긴장 고조...러 "영국 구축함 향해 경고사격·차단폭격" vs 英 "그런일 없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러시아 "英 구축함, 크림 반도 영해 침범"

러시아 "英 구축함에 경고사격·차단 폭격"

英 "구축함 향한 사격 없었다…폭탄 투하 미인식"

[앵커]
오는 28일부터 미국과 우크라이나가 주도하는 다국적 연합해상훈련이 열리는 흑해에서 긴장이 고조되고 있습니다.

러시아가 영국 구축함을 향해 경고사격과 차단폭격을 했다고 밝혔는데 영국 국방부는 이를 부인했습니다.

김원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러시아 국방부는 흑해 북서쪽에서 작전 중이던 영국 해군의 미사일 구축함 '디펜더'가 러시아 국경을 넘어 크림 반도에 있는 세바스토폴 인근 해역으로 3㎞ 이동했다고 밝혔습니다.

러시아 국방부는 "러시아 국경을 침범하면 공격받을 것이라고 경고했으나, 영국 군함은 이에 따르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이후 국경수비대의 경비함정이 경고사격을 했으며 수호이-24 전폭기가 '디펜더'의 진로를 따라 폭탄 4발을 투하하며 차단에 나섰다고 전했습니다.

러시아는 이번 사건을 영국의 도발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마리아 자하로바 / 러시아 외무부 대변인 : 국제법과 러시아법을 위반하는 영국의 거친 도발로 평가합니다. 러시아주재 영국 대사가 외무부로 소환된다는 것도 알려드립니다.]

그러나 영국 국방부는 "디펜더를 향한 사격은 없었으며, 그 진로에 폭탄이 떨어졌다는 주장도 인식하지 못했다"고 밝혔습니다.

영국 국방부는 "러시아가 흑해에서 사격 훈련을 하고 이에 앞서 사전 경고를 한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또 "영국 해군 함정은 국제법을 준수하며 우크라이나 영해를 무해통항 중이었다"고 밝혔습니다.

러시아는 2014년 3월 무력을 동원해 우크라이나로부터 크림반도를 병합했으나, 유럽연합과 미국을 포함한 국제사회는 러시아의 크림반도 병합을 인정하지 않고 있습니다.

[벤 월러스 / 영국 국방장관 : 우리는 긴장이 확대되지 않도록 혹은 정말로 도발적이지 않도록 모든 조치를 취합니다. 그렇지만 우리는 국제법과 해양에서의 우리의 권리를 옹호하는 것을 피하지 않을 것입니다.]

흑해에서는 오는 28일부터 다음 달 10일까지 미국과 우크라이나 주도로 32개국의 병력 5천 명과 함정 32척, 항공기 40대가 동원되는 '시 브리즈' 훈련이 열릴 예정입니다.

우리나라는 '시 브리즈' 훈련에 초청을 받았지만 참가하거나 참관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YTN 김원배[wbkim@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 깔끔하게 훑어주는 세상의 이슈! "와이퍼"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