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87838 1082021062468987838 06 0601001 entertain 7.1.3-HOTFIX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false true 1624480200000

'현빈♥' 손예진, 3년차 골린이…"평소엔 얌전, 골프는 과감" (임진한클라스)[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슬 기자] 배우 손예진이 출중한 골프 실력을 공개했다.

23일 유튜브 채널 '임진한클라스'에는 '유난히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 시작된 라운드! 임진한클라스 제작진 모두를 미소 짓게 한 그녀가 왔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공개된 영상에서 임진한은 "모든 스포츠를 사랑하는 셀럽이다. 특히 골프를 사랑하신다. 제가 며칠 따라다니면서 나와달라고 떼를 썼다"며 배우 손예진을 소개했다. 손예진은 "선생님께 보은을 하기 위해 나왔다. 제가 부족해서 나와도 되는지 모르겠지만 저 같은 골리이들을 위해 나왔다"라며 출연 이유를 전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임진한은 "개인적으로 보면 폼도 예쁘고 참 좋다. 잘 친다"고 손예진의 골프 실력을 칭찬했다. 손예진은 "골프 시작한 지 3년 조금 넘었다. 언제쯤 잘 칠 수 있을까 생각한다. 치면서는 자기 폼이 괜찮을 거라고 생각했는데 누가 찍어준 영상을 보면 깜짝 놀란다. 내가 이렇게 바보같이 치나"라며 자신의 실력을 스스로 평가했다.

거센 바람 속에서도 손예진은 티 샷을 시원하게 치며 눈길을 끌었다. 임진한은 "손예진이 평소에는 얌전한데 골프만 치면 승부욕이 생겨서 과감하게 때린다"고 말했다. 손예진은 "제가 성격이 급해서 그렇다"고 전했다.

연신 손예진의 골프 실력을 칭찬하던 임진한은 "골프를 참 잘 배웠다. 저랑 나가면 작게 내기를 한다. 핸디 30 주면 매일 진다"고 이야기했다. 이에 손예진은 "선생님이 봐주신다고 제대로 안 치신 것"이라며 겸손함을 드러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손예진은 "저는 항상 문제가 슬라이스 나는 거다. 클럽을 닫는 타이밍을 잘 몾 잡는다. 머리를 고정한 상태로 치는 게 어렵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짧은 어프로치 샷을 해야 하는 손예진은 "울렁증이 있다"고 말했다. 실수를 한 손예진은 "차라리 찍어서 치는 게 나을 수도 있다"면서 재도전을 했지만 연신 실패했다. 드디어 굿 샷을 친 손예진은 고개를 끄덕이며 감을 익혔다.

손예진은 "요즘 골프에 미쳐있는 사람들도 많다. 마음대로 안 되니까, 연습한 만큼 결과가 나온다. 아무리 연습을 해도 안 맞는 날은 안 맞는다. 정답이 없는 게 골프의 매력이다"라고 골프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손예진은 지난 1월 영화 '협상',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에서 함께 호흡을 맞춘 배우 현빈과 열애 중이라고 밝혀 화제를 모았다.

dew89428@xportsnews.com / 사진=유튜브 방송 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