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87831 1192021062468987831 01 0101001 politics 7.1.5-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false false 1624479873000

北 리선권 "美 접촉·가능성 생각 안해"…대화 재차 일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北 리선권 "美 접촉·가능성 생각 안해"…대화 재차 일축

[앵커]

성 김 미국 대북특별대표는 대북 호응을 기대하며 방한 일정을 마무리했는데요.

성 김 대표가 출국한 뒤, 북한은 리선권 외무상 명의 담화를 내며 미국과의 접촉과 대화 가능성을 생각하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장윤희 기자입니다.

[기자]

북한이 리선권 외무상의 담화문을 통해 연이틀 미국과의 접촉과 대화 가능성을 일축했습니다.

리선권 외무상은 담화에서 "우리는 아까운 시간을 잃는 무의미한 미국과의 그 어떤 접촉과 가능성에 대해서도 생각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우리 외무성은 (김여정) 당 중앙위원회 노동당 부부장이 미국의 섣부른 평가와 억측과 기대를 일축해버리는 명확한 담화를 발표한 데 대해 환영한다"라고도 덧붙였습니다.

이는 전날 김여정 부부장이 발표한 담화가 미국의 대화 손짓에 대한 분명한 거절임을 재확인한 것입니다.

앞서 김 부부장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전원회의 발언에 대해 미국이 '흥미있는 신호'로 간주했다는 보도에 "잘못된 기대"란 담화를 냈습니다.

이러한 김 부부장 담화에도 불구하고 미국은 네드 프라이스 국무부 대변인, 성 김 미국 대북특별대표 등을 통해 북한과의 외교에 열려 있음을 시사했습니다.

하지만 북한이 또다시 대화 가능성을 일축하는 담화를 내놓으면서 북한과 미국의 관계 개선에 험로가 예상되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장윤희입니다. (ego@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