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87688 0232021062468987688 03 0303004 economy 7.1.4-RELEASE 23 아시아경제 65406000 false true false false 1624478689000

이슈 가상화폐 열풍

비트코인 3만4천달러 회복‥'돈나무 언니' 저점매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가상화폐 대부분 상승세

아크운용, 코인베이스 추가매수

비트메인, 채굴장비 판매 중단

스페인 법원, 코인 사기혐의 존 맥아피 미국 송환 승인

미 재무부 차관 지명자 "가상화폐 규제가 최우선 순위"

[아시아경제 뉴욕=백종민 특파원] 가상화폐 비트코인이 반등에 성공하고 있다. '돈나무 언니' 캐시 우드는 비트코인 급락세를 이용해 투자를 확대한 것으로 드러났다.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23일(현지시간) 오후 3시15분 현재 비트코인은 24시간 전과 비교해 15.9% 오른 3만4200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비트코인은 전일 장중 3만달러가 무너지며 2만9000달러까지 추락한 후 반등을 시도하며 상승 폭을 확대했다.


시가총액 2위 가상화폐 이더리움은 8.7% 올라 1989달러에, 도지코인은 23% 상승한 23.2센트에 거래되고 있다.


비트코인은 하루 전 지난 1월 이후 상승률이 마이너스로 돌아섰지만, 다시 플러스(+)를 기록 중이다.


비트코인이 반등에 성공했지만, 미국의 규제 가능성이 남아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가상화폐 전문매체 디크립트에 따르면 브라이언 넬슨 미 재무부 테 ·금융 범죄 담당 차관 지명자는 하루 전 상원에서 열린 자신에 대한 인준 청문회에서 가상화폐를 통한 돈세탁을 집중적으로 점검하겠다고 예고했다.


그는 "가상화폐에 대한 규제 입법을 우선적으로 시행하겠다"라고 말했다.


앞서 찰스 레팅 미 국세청장도 가상화폐 시장이 급성장하면서 국세청의 감시망을 벗어나고 있다고 우려하면서 "의회 차원에서 보다 적극적인 규제 입법이 필요하다"라고 주장한 바 있다.


아시아경제

존 맥아피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마침 미 하원도 비트코인 관련 법안을 처리했다.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하루전 하원을 통과한 소비자 안전 기술법(Consumer Safety Technology Act)은 소비자 제품 안전위원회가 상거래에서 인공 지능의 사용 사례를 탐색하는 시범 프로그램을 구축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블록 체인 혁신 법과 디지털 과세 법안은 상무부 장관과 연방 거래위원회(FTC)에 블록체인 기술과 디지털 토큰의 사용에 관해 연구해 보고하도록 하고 있다.


이날 스페인 법원은 가상화폐 사기와 탈세 혐의로 미국에서 기소돼 현지에서 체포된 유명 기업인 존 맥아피를 미국으로 인도한다고 발표했다. 맥아피는 가상화폐 공개(ICO) 이전에 구매한 가상화폐를 트위터 팔로워들에게 홍보한 혐의를 받고 있다. 맥아피는 컴퓨터 바이러스 백신 업체인 맥아피를 설립한 인물이다.


블룸버그통신은 세계 최대 채굴 장비 업체인 비트메인이 중국 정부의 채굴 금지 방침 발표 후 전세계에서 채굴 장비 판매를 중단했다고 보도했다. 블룸버그는 채굴 장비값이 지난 4월 이후 75%나 급락했다면서 비트메인의 신규 판매 중단이 폭락한 채굴장빗값 회복에 도움이 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아시아경제

캐시 우드


'돈나무 언니' 캐시 우드의 아크자산운용은 비트코인 폭락을 관련 투자 확대 기회로 포착했다.


CNBC 방송에 따르면 아크자산운용은 아크이노베이션ETF를 통해 가상화폐 거래소 코인베이스 주식 21만4718주를 추가 매수해 보유 수량을 470만주로 끌어 올렸다.


아크 제네레이션 인터넷 ETF는 그레이스케일 비트코인 트러스트 주식 100만 주를 추가 매수했다.



뉴욕=백종민 특파원 cinqang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