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87263 0252021062468987263 04 0401001 world 7.1.3-HOTFIX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471205000

시진핑 비판했다 결국 폐간… 홍콩 빈과일보의 서글픈 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콩 반중(反中) 성향 신문 빈과일보(蘋果日報)가 창간 26년 만에 폐간을 발표한 23일 밤(현지 시각) 빈과일보의 기자들이 본사 빌딩에서 인근에 모인 시민들에게 플래시를 켠 휴대폰을 흔들어 보이고 있다. 빌딩에는 ‘빈과일보'와 모회사인 ‘넥스트디지털' 글귀가 있다. 빈과일보는 이날 “24일이 마지막 지면 발간일”이라고 발표했다. 앞서 홍콩 당국은 지난 17일 경찰 500여 명을 동원해 빈과일보를 압수 수색해 1800만홍콩달러(약 26억원)의 자산을 동결하고, 회사 간부 5명을 체포했다.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