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87117 0112021062468987117 04 0401001 world 7.1.5-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false true 1624469950000

버핏, '빌&멀린다 게이츠 재단' 신탁관리인 사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뉴욕=임동욱 특파원]
머니투데이

버핏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워런 버핏 버크셔 해서웨이 회장이 '빌 & 멀린다 게이츠 재단(BMG)'의 신탁관리인(Trustee) 자리에서 물러난다. 버핏 회장은 5개 재단에 41억 달러(약 4조6600억원) 상당의 버크셔 해서웨이 주식을 기부할 것이라고 밝혔다.

버핏 회장은 23일(현지시간) 성명서를 통해 "수 년동안 BMG의 신탁관리인을 맡아왔는데, 버크셔 외 다른 모든 곳의 이사회에서 그랬듯 이제 그 자리에서 물러난다"고 밝혔다. 이어 "나의 목표는 재단의 목표와 100% 일치하며, 이런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나의 물리적 참여는 전혀 필요하지 않다"고 설명했다.

그의 사임은 빌 게이츠와 멜린다 게이츠의 이혼으로 BMG가 격동의 시기를 맞고 있는 가운데 나온 것이어서 주목된다.

BMG를 포함한 5개 재단에 41억 달러 상당의 버크셔 해서웨이 주식 기부 계획도 밝혔다.

버핏 회장은 "오늘은 나에게 역사적인 날"이라며 "2006년 내 순자산의 99% 이상인 버크셔 해서웨이 주식을 자선사업에 기부하겠다고 약속했는데, 이번 기부로 약속한 총액의 절반에 도달했다"고 밝혔다.

버핏 회장은 2006년 △BMG △수잔 톰슨 버핏 재단 △셔우드 재단 △하워드 G. 버핏 재단 △노보 재단에 매년 그의 주식을 기부하기로 약속했다. 당시 버핏 회장은 47만4998주의 버크셔 A주를 보유했는데, 이날 그는 약 1000억 달러 가치가 있는 23만8624주를 소유하고 있다고 밝혔다.

버핏 회장은 지난 16년동안 5개 재단에 기부한 주식 가치가 410억 달러(약 46조6000억원)에 달한다고 밝혔다. 그는 현재 버크셔 해서웨이의 최대 주주로, A주의 약 39%를 소유하고 있다.

뉴욕=임동욱 특파원 dwlim@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