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86944 0292021062468986944 06 0602001 entertain 7.1.4-RELEASE 29 OSEN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461360000

‘간동거’ 장기용, 혜리에 거친 입맞춤 → 강한나, “더욱 강렬하게 원하게 될 것” 경고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이예슬 기자] tvN ‘간 떨어지는 동거’ 장기용과 혜리가 진한 입맞춤을 나눴고 강한나는 장기용에게 "그 애를 원하면 원할수록 더욱 강렬하게 사로잡힐 것"이라고 경고했다.

23일 방송된 tvN ‘간 떨어지는 동거’(이하 ‘간동거’)(연출 남성우/극본 백선우, 최보림/제작 스튜디오드래곤, JTBC 스튜디오) 9회에서는 신우여(장기용 분)와 이담(이혜리 분)이 서로 마음을 고백한 후 연인으로 발전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이담은 동기들과 역사기행을 떠났다. 계선우(배인혁 분)는 이담에게 “저기 담아, 내가 고백한 거 너무 신경쓰지마. 그렇다고 너무 신경 안 쓰지도 말고”라고 말했다. 이담은 “뭐 어쩌라는 거예요?”라고 차갑게 말했다.

도재진은 이담을 데리러 왔고 계선우는 “너는 얘 매니저야? 뭔데 이렇게 챙겨. 유난스럽게”언짢은 듯 말했고 도재진은 “담이가 선배 불편해 하니까 그러죠”라고 답했다. 계선우는 “우리 안 불편한데. 내가 몇 번에 걸쳐 사과했고 우리 다 풀었어”라고 말했다. 이담은 “다 푼건 아니고 풀고 있는 중이다” 라고 말했다. 이를 지켜보던 양혜선은 “청춘드라마가 따로 없구나”라며 웃었다

양혜선은 신우여에게 문자로 이담, 계선우, 도재진이 함께 있는 사진을 보냈다. 그러면서 “어떻게 다시 사랑할 수 있냐고 물었지. 나는 과거를 이유 삼아 시작도 못해보고 끝내긴 싫었거든”이라고 문자를 덧붙였다.

앙혜선의 문자를 받은 신우여는 역사기행에 나타나 동행했다. 이담은 여행지에서 돌탑 앞에서 생각에 잠겼다 ‘기억을 지우려고 내려온 줄도 모르고. 다음에도 함께 오게 해달라고 빌었으니. 그렇게 헛된 꿈을 바라는 내가 얼마나 우스웠을까.’ 생각했다.

그런 이담의 모습을 본 신우여는 양혜선에게 “이담의 기억이 지워지지 않은 것 같다”고 말했다. 양혜선은 “말도 안돼. 다 알고 있으면서 기억이 지워진 척 할 이유가 없잖아”라며 당황했고 신우여도 “그렇긴한데..”라며 의아해했다.

OSEN

이담은 저녁식사를 하던 중 혼자 먼저 자리를 떴다. 그렇게 길을 걷다 신우여를 마주했고 신우여는 이담에게 “기억 안 지워진거죠”라고 물었다. 이담은 “무슨 말씀이신지”라며 급히 자리를 떴고 신우여는 “다 기억하고 있잖아요”라고 말했다.

이담은 “그게 대체 왜 궁금하세요 어르신? 기억이 지워졌는지 안 지워졌는지 그게 대체 왜 궁금하냐. 내가 뭐 어르신 돈이라도 떼 먹었냐”며 눈물을 흘렸다. 그러면서 “제가 그랬잖아요. 질척거리는거 끝판왕이라고. 근데 왜 이렇게 나타나서”라고 말하며 “나한테 아무것도 하지 마라. 얘기도 하지 말고 아는척도 하지 마라. 혼자서 마음대로 다 끝내놓고 대체 왜그러냐”며 신우여를 거부했다.

이어 “어르신이 그럴때마다 심장이 온 몸에서 뛰는 것 같다” 고백했다. 이담은 “어르신, 저 정말 구슬주머니였어요? 다른 마음은 조금도 없었냐” 물었다. 신우여는 “내가 담이씨가 바라는 대답을 못 하는 이유는 담이씨를 함부로 생각해서가 아니에요. 너무 아까워서 그래요. 더 평범하고 더 안전한 누군가를 만나요. 담이씨는 나한테 너무 아까워요”라고 말했다.

이담은 “저는 제가 아깝지 않아요. 이리저리 재고 따질만큼 그렇게 가벼운 마음도 아니에요. “라고 말하며 “좋아해요. 좋아해주세요”라고 고백했다. 이담의 고백에 신우여는 이담을 끌어안으며 “나는 분명히 말했어요. 담이씨가 얼마나 아까운 사람인지”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제부터 못 물러요”라고 마음을 고백했다.

역사기행 후 두 사람은 다시 가까워졌다. 신우여는 보고싶어서 찾아왔다는 이담에게 키스했다. 그 순간 신우여는 빨간색으로 눈동자가 변하며 본능에 사로잡혔다. 잡아먹을듯한 거친 키스에 이담은 당황했고 신우여를 밀어냈다. 이담은 “싫다는게 아니고 좀 당황스러워서”라고 말했고 본능이 깨어난 신우여는 자신의 행동에 혼란스러워했다.

양혜선(강한나 분)은 “그 아이와 그렇게 된 거 마냥 축하할 일은 아니다. 이리가 양을 사랑하게 되면 어떻게 되겠어? 그애를 원하면 원할수록 더욱 강렬하게 사로잡힐걸”이라고 경고했다.

/ys24@osen.co.kr

[사진] tvN ‘간 떨어지는 동거’ 방송 화면 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