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공수주 완벽’ 김혜성, 이래서 국가대표 유격수 [오!쎈 잠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잠실, 지형준 기자]3회초 1사 2,3루에서 키움 김혜성이 선제 1타점 희생플라이를 날리고 있다.2021.06.23 /jpnews@osen.co.kr


[OSEN=잠실, 길준영 기자] 키움 히어로즈 김혜성(22)이 공수주에서 모두 좋은 모습을 보여주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김혜성은 23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의 홈경기에 2번 유격수로 선발출전해 4타수 3안타 2타점 1득점 1도루로 활약했다. 키움은 4-3으로 승리하며 주중 3연전 1승 1패 균형을 맞췄다.

1회초 1사에서 타석에 들어선 김혜성은 두산 선발투술 최원준을 상대로 안타를 날렸다. 이어서 도루까지 성공시키며 단번에 득점 찬스를 만들었다. 하지만 이정후와 박병호가 범타로 물러나며 아쉽게 득점으로 연결하지는 못했다.

김혜성은 3회 1사 2, 3루에서 최원준을 상대로 1타점 희생플라이를 날리며 팀에 선취점을 안겼다. 5회에는 2사에서 3루타가 될 수 있는 선상 타구를 날렸지만 최초 판정에서 파울 판정을 받은 이후 비디오 판독에서 페어 타구로 번복돼 인정 2루타에 만족해야했다. 그렇지만 이어서 이정후의 안타에 홈으로 들어와 득점을 기록했다.

7회 우익수 뜬공으로 물러난 김혜성은 양 팀이 3-3으로 맞선 9회 2사 3루에서 이현승을 상대로 1타점 적시타를 때려내며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수비에서도 안정적인 모습으로 투수들을 도왔다.

도쿄올림픽 국가대표로 선발된 김혜성은 이날 경기에서 맹활약을 펼치며 자신이 왜 국가대표 선수인지를 증명했다. 김혜성은 “뽑히기 전에는 국가대표 선수가 되고 싶어서 열심히했다. 이제는 대표팀에 선발된 만큼 더 잘해야겠다는 생각으로 열심히 연습하고 있다”라며 각오를 다졌다. /fpdlsl72556@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