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86689 0242021062368986689 05 0507001 sports 7.1.3-HOTFIX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true 1624459048000

SSG, 5연승 달리던 LG에 짜릿 역전승...선두경쟁 재점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SSG랜더스 추신수가 득점에 성공한 뒤 더그아웃에서 동료들로부터 축하를 받고 있다. 사진=SSG랜더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SSG랜더스가 선두 LG트윈스의 발목을 잡고 선두권 경쟁을 다시 뜨겁게 달궜다.

SSG는 23일 인천 SSG 랜더스필드에서 열린 신한은행 2021 SOL KBO리그 LG 트윈스와 홈경기에서 0-4로 뒤진 경기를 뒤집어 7-4 역전승을 거뒀다. 이로써 SSG는 1위 LG와 승차를 1.5경기 차로 줄이며 2위를 유지했다. 반면 LG는 5연승 행진을 마감했다.

SSG는 경기 중반 LG에 잇따라 점수를 내주면서 0-4까지 끌려갔다. 1회말 2사 1루 위기에서 선발 오원석이 LG 채은성에게 투런홈런을 허용했다. 이어 5회말에는 3루수 김찬형의 실책이 빌미가 돼 위기를 자초한 뒤 채은성에게 좌전 적시타를 허용했고 이후 김민성과 오지환에게 연속 볼넷을 내줘 2점을 더 실점했다.

하지만 4회까지 무득점으로 끌려가던 5회말 빅이닝을 만들면서 대거 6득점을 뽑았다. 선두 타자 이흥련의 몸에 맞는 공 등으로 만든 1사 2루 기회에서 최지훈의 좌중간 적시 2루타와 로맥의 좌월 투런 홈런으로 단숨에 3점을 만회했다.

이어 추신수의 볼넷과 김찬형의 사구로 만든 1사 1, 2루 기회에서 최주환의 우전 적시타로 4-4 동점을 만드는데 성공했다. 이후에도 SSG는 LG의 실책과 고종욱의 우중간 적시 2루타로 2점을 더해 6-4 역전을 이뤘다.

7회말에는 추신수의 사구와 김찬형의 희생번트로 만든 1사 2루에서 최주환의 중전 적시타로 1점을 더 보태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최주환은 4타수 2안타 2타점 맹타로 팀 승리를 견인했다. 추신수는 안타를 기록하지 못했지만, 볼넷 2개와 사구 1개로 3차례나 출루하며 ‘출루머신’다운 활약을 펼쳤다.

키움히어로즈는 잠실구장에서 열린 두산베어스와 원정경기에서 도쿄올림픽 야구 국가대표 김혜성·이정후·조상우 ‘삼총사’ 활약에 힘입어 4-3으로 승리했다.

2번 타자 김혜성이 4타수 3안타 2타점을 기록했고 3번 이정후는 4타수 2안타에 1타점을 올렸다. 9회말 등판한 조상우는 볼넷 2개를 내줘 2사 1, 2루에 몰렸지만 김재환을 삼진으로 돌려세우고 1점 차 승리를 지켰다.

롯데자이언츠는 ‘낙동강 더비 라이벌’ NC다이노스와 사직구장 경기에서 ‘특급 신인’ 나승엽의 홈런포 등 장단 16안타를 몰아쳐 13-7 역전승을 거두고 8위로 뛰어올랐다. 8번 타자 3루수로 출전한 나승엽은 0-2로 뒤진 2회말 2사 1루에서 NC 에이스 드루 루친스키의 투심 패스트볼 받아쳐 가운데 펜스를 넘어가는 동점 투런홈런을 터뜨렸다. 프로 데뷔 홈런이었고 이는 롯데 승리의 발판이 됐다.

KIA타이거즈는 수원 원정 경기에서 선발 투수 임기영의 호투에 힘입오 KT위즈를를 2-1로 누르고 5연패에서 탈출한 동시에 최하위에서도 벗어났다. 선발 임기영은 한 경기 최다인 삼진 9개를 뽑아내며 6이닝을 4피안타 1실점으로 막고 시즌 2승(3패)째를 수확했다. 아울러 6경기 연속 퀄리티스타트를 기록하며 KT전 7연패에서도 벗어났다.

삼성라이온즈는 대구 홈경기에서 6이닝 무실점으로 호투한 좌완 선발 최채흥의 활약에 힘입어 한화이글스를 3-0으로 제압했다. 삼성에 이틀 연속 영패를 당한 한화는 24이닝 연속 무득점에 허덕였다. 4연패 늪에 빠지면서 최하위로 떨어졌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