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86635 0032021062368986635 03 0303004 economy 7.1.5-RELEASE 3 연합뉴스 58682312 false true false false 1624458223000

이슈 증시와 세계경제

뉴욕증시, 지표 안도에 상승 지속…나스닥 최고 출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나스닥 최고치 경신 (PG)
[홍소영 제작] 일러스트


(뉴욕=연합뉴스) 윤영숙 연합인포맥스 특파원 = 뉴욕증시는 지표가 대체로 긍정적으로 나온 가운데 상승세를 지속했다. 나스닥지수는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23일(미 동부시간) 오전 10시 18분 현재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44.77포인트(0.13%) 오른 33,990.35를 기록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장보다 9.77포인트(0.23%) 오른 4,256.21을,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전장보다 61.77포인트(0.43%) 상승한 14,315.04를 나타냈다.

전날에 이어 이날도 나스닥지수는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고, S&P500지수는 3거래일 연속 상승했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이 조기 긴축에 따른 시장의 불안을 누그러뜨리면서 주가는 위쪽으로 방향을 틀었다.

파월 연준 의장은 전날 하원에 출석해 물가 상승세가 예상보다 강하다는 점은 인정하면서도 물가 우려에 따른 선제적 금리 인상은 없을 것이라고 못 박았다.

파월 의장은 또한 경제 재개에 따른 인플레이션 영향은 시간이 지날수록 약해질 것이라며 높은 인플레이션은 일시적일 것이라는 입장을 견지했다.

이 같은 발언에 10년물 국채금리가 다시 떨어졌고, 금리가 안정되면서 증시도 상승에 탄력을 받았다.

이날 발표된 경제지표는 다소 엇갈렸으나 강한 확장세를 유지했다.

정보제공업체 IHS 마킷에 따르면 6월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 예비치(계절 조정치)는 62.6으로, 전월 확정치 62.1보다 상승했다.

이날 수치는 애널리스트들의 예상치인 61.5를 웃돌았으며, 역대 최고치를 경신한 것이다.

다만 6월 서비스업 PMI 예비치는 64.8로 전월 확정치인 70.4에서 둔화했다. 이날 서비스업 PMI는 2개월래 최저 수준으로 애널리스트들의 예상치인 70.0도 밑돌았다.

업종별로 에너지 관련주가 1.5% 오르며 상승을 주도했다.

에너지주는 유가 상승에 힘입어 오르고 있다.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국과 비OPEC 산유국들의 협의체인 OPEC플러스(+)가 오는 1일 산유국 회의에서 감산을 추가로 완화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는 소식에도 하반기 경기 회복에 대한 기대로 유가가 오르는 것으로 풀이된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이제 다시 투자자들이 지표에 주목해야 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지표에 따라 연준의 향후 행보가 결정되기 때문이다.

제누스 핸더슨 인베스터스의 폴 오'코너 멀티에셋 팀장은 월스트리트저널에 "투자자들이 통화정책 주기가 돌아서고 있다는 사실을 받아들였기 때문에 지금부터 시장은 경제 지표에 더욱 민감하게 반응할 것이라는 점을 예상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향후 몇 달간 시장은 지난 6개월의 시장 상황보다 변동성이 더 크고, 불확실성도 더 커질 것"이라고 말했다.

유럽 증시는 혼조세를 보였다.

독일 DAX 지수는 0.52%가량 하락했고, 영국 FTSE100지수는 0.35%가량 상승했다. 범유럽지수인 STOXX600지수는 0.28%가량 하락 중이다.

국제 유가는 상승했다.

8월물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전장보다 1.25% 오른 배럴당 73.76달러에, 8월물 브렌트유 가격은 1.19% 오른 배럴당 75.71달러에 거래됐다.

ysy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