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86195 1192021062368986195 03 0301001 economy 7.1.3-HOTFIX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false false 1624453574000

"이대로 더 못 버틴다"…코로나 의료인력 확충 촉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대로 더 못 버틴다"…코로나 의료인력 확충 촉구

[앵커]

코로나 사태가 시작된 지 1년 5개월이 넘었지만, 현장 의료진의 열악한 처우가 좀처럼 나아지지 않고 있죠.

그러자 공공병원 간호사 등 보건의료인들이 정부 세종청사 앞에서 정부의 실질적 대책을 촉구하고 나섰는데요.

정부가 적극적인 행동으로 화답할지 관심입니다.

김장현 기자입니다.

[기자]

간호사와 의료기사, 간호조무사 등 보건의료인들이 흰색 방호복을 입고 보건복지부 세종청사 앞을 가득 메웠습니다.

주무부처인 보건복지부에 코로나 현장 의료진 지원책을 촉구하며 나선 겁니다.

<현장음> "현장 인력 문제 즉각 해결하라!"

전국에서 모인 보건의료인들은 정부에 보건의료 인력 확충과 공공의료 강화를 촉구하며 이렇게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는 가운데 확진자 치료와 돌봄의 최일선인 공공병원의 고질적인 인력 부족 문제는 지속되고 있다는 게 이들의 주장입니다.

환자 치료에 필요한 의료 장비나 시설, 보호 물품 구비도 제대로 안 된 상태가 벌써 2년째라는 겁니다.

<나순자 / 보건의료노조 위원장> "소진, 탈진에 이어 사직, 이탈이 줄을 잇고 있습니다. 노동자의 안전이 환자의 안전입니다."

그러면서 의료인력 확충, 무면허 불법 의료 근절, 공공의료 확충, 교대근무제 개선 등 보다 근본적인 해결책을 정부에 요구했습니다.

이에 보건복지부도 개선 방안을 마련 중이라고 입장을 밝혔습니다.

<윤태호 /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 "열악한 처우라든지 심리적인 사항, 노동 강도에 대해 계속해서 모니터링하고 지속적인 개선 방안을 마련하고자 합니다."

집회 참석자들은 정부가 의료진 처우 개선을 위한 행동에 나서지 않을 경우 9월 총파업도 불사하겠다는 입장인데, 협의를 통해 입장차를 좁혀 나갈 수 있을지는 아직 지켜봐야 할 상황입니다.

연합뉴스TV 김장현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