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86161 0562021062368986161 01 0101001 politics 7.1.3-HOTFIX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453200000

‘대권 출마’ 추미애 “‘촛불 혁명’ 완수하겠다. 살아있는 권력 윤석열, 문제 많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꿩 잡는 매 (윤석열 잡는 추미애)” 대권 출마 선언

세계일보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23일 경기 파주시 한 스튜디오에서 ‘사람이 높은 세상’이라는 슬로건을 걸고 대선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23일 대권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추 전 장관은 이날 오후 2시 경기도 파주 헤이리의 한 스튜디오에서 가진 출마 선언식 자리에서 ‘사람 높이는 나라’를 슬로건으로 “촛불 혁명'을 완수하겠다”며 출사표를 던졌다.

추 전 장관은 “이제 촛불의 시대는 지나갔다며 촛불 이야기 그만 하자는 분들도 계신다”면서 “그러나 저는 그렇게 할 수 없다. 촛불 개혁을 완수해야 한다는 사명감을 간직해왔다”고 말했다.

이어 “촛불 시민이 계셨기에 검찰 개혁의 험난한 여정을 지나올 수 있었다”며 “문재인 대통령을 잇는 다음 대통령은 준비된 통찰과 당당한 자세로 이 시기를 맞아야 한다. 다음 정부는 한반도 대전환기를 맞아 능동적이며 주체적으로 평화체제를 마련하고 훗날의 통일을 단단히 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의 청년세대와 북한의 신세대에게 풍요로운 미래를 보장하는 보다 창의적이고 미래지향적인 한반도 평화전략을 수립해야 한다”며 “이제는 나라가 국민의 품격을 더욱 높여드려야 할 때다. 높아진 나라의 위상만큼 국민의 품격도 높아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추 전 장관은 “모두가 환호만 할 수 없는 선진국의 문턱에서 고민하게 됐다”며 “사람보다 높은 것은 이 세상에 없다. 그러나 사람보다 높은 것이 없는 세상은 아직 오지 않았다. ‘촛불, 다시 시작’을 추미애와 함께 외쳐주시기 바란다”고 호소했다.

한편 이날 추 전 장관은 대권 주자로 나선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 “문제적 총장이었다”고 비판했다.

추 전 장관은 윤 전 총장과 가족에 대한 의혹을 담고 있다고 하는 이른바 ‘윤석열 X파일’에 대해 “궁금하지도 않고 볼 필요도 없다”며 “그게 마치 공작으로 일부러 만든 것처럼 이야기될 수 있는데 그게 아니다. 그분 스스로 문제가 많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청와대가 살아있는 권력이 아니라 (윤 전 총장) 본인이 살아있는 권력이니까 그런 정보가 있더라도 감히 총장 밑에 있는 검사들이 함부로 발설하거나 수사에 착수할 수 없었다”며 “정보를 알고도 뭉갠 것이다. 법조출입기자단 사이에서는 모르지만 여의도판에 건너오면 그런 게 어딨겠느냐”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것은 이미 스스로 만들었거나 또는 덮었거나 하는 정말 문제적 총장이었던 것”이라며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다. 그대로 보면 된다”고 덧붙였다.

이동준 기자 blondie@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