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85799 1212021062368985799 01 0101001 politics 7.1.3-HOTFIX 121 TV조선 0 true true false false 1624450723000

秋, 與 대선열차 합류…"검사들, '尹 X파일' 정보 알고도 뭉갰을 것"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여권에선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6번째로 대선출마를 선언했습니다. 지난해 정국을 달궜던 추윤 갈등을 통해 윤석열 전 총장의 입지를 키웠다는 지적이 여권 내에서도 적지 않았는데, 이를 의식한 듯 추 전 장관은 윤 전 총장을 겨냥한 날선 발언들을 쏟아냈습니다.

출마 선언 현장 분위기를 최원희 기자가 전하겠습니다.

[리포트]
자신이 "꿩 잡는 매"라며 윤석열 저격수를 자처한 추미애 전 장관은 윤 전 총장을 겨냥해 "진실의 시간이 오고 있다"고 했습니다.

추윤갈등 프레임에 갇혀 윤 전 총장의 문제점이 부각되지 않았지만 곧 드러날 거란 주장입니다.

추미애 / 前 법무부 장관
"감히 총장 밑에 있는 검사들이 함부로 발설하거나 수사에 착수할 수 없었어요. 정보를 알고도 뭉갠 거죠"

'윤석열 X파일'에 대해선 "볼 필요도 없다"고 했습니다.

추미애 / 前 법무부 장관
"안 봤고 궁금하지도 않아요. 정말 문제적 총장이었던 것이죠"

추 전 장관은 "촛불개혁을 완수하겠다"며 지지층 결집도 시도했습니다.

하지만 정세균 전 총리는 "윤 전 총장이 반사체가 되도록 역할을 한 건 사실"이라며 곧바로 견제에 나섰고, 한 중진 의원은 "추 전 장관 출마로 대선판 전체가 흔들릴 수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당 지도부가 모레 최종 결론을 내기로 한 경선연기 문제를 두고도 당 내홍은 계속됐습니다. 송 대표는 경선연기 문제는 당무위에서 결정할 일이 아니라고 선을 그었지만,

송영길 / 더불어민주당 대표
"그것조차 당무위원회에 있다고 하면 당 대표의 존재의 의미는 뭐냐 저는 이렇게 말씀드리고 있습니다"

정세균-이낙연계 의원들은 경선 연기를 안건으로 하는 당무위 소집 요구 연판장까지 돌리며 지도부를 압박했습니다.

TV조선 최원희입니다.

최원희 기자(hee@chosun.com)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