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85403 1252021062368985403 05 0501001 sports 7.1.3-HOTFIX 125 MBC 0 true true false true 1624448711000

'깜짝 145km' 김강민 "1군 투수가 꿈이었어요"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 앵커 ▶

프로야구 SSG의 베테랑 외야수 김강민 선수가 어제 투수로 깜짝 데뷔해 최고 구속 145km의 빠른 공까지 뿌렸습니다.

전훈칠 기자입니다.

◀ 리포트 ▶

SSG가 13대 1로 뒤진 9회초.

구원 투수로 외야수 김강민이 깜짝 등장합니다.

[중계진]
"여러분 투수 누가 올라왔는지 보십시오. 나이 마흔에 투수 데뷔전을 하네요."

[김강민/SSG]
"(감독님이) 준비해달라고 하셔서 불펜가서 몸 좀 풀고 왔어요. 제가 안하던 걸 해가지고 많이 긴장했고…"

시작은 쉽지 않았습니다.

홈런을 얻어맞고 말 그대로 혀를 내둘렀습니다.

그러면서 갑자기 승부욕이 발동했습니다.

다음 타자 김재성에겐 전력 투구를 했습니다.

145km, 투수나 다름없는 구속이 찍히자 경기장이 술렁였고 동료들도 난리가 났습니다.

그리고 헛스윙 삼진을 잡았습니다.

"홈런 맞고 난 뒤에는 약간 흥분되기도 하고 해서 세게 던졌던 것 같아요. 전력으로 던진 거는 두 세 개 정도. 재밌었어요."

4명의 타자에게 투구수 20개.

20년차 베테랑도 오랜만에 설렘을 느꼈습니다.

"투수로 1군 무대 올라가는 게 꿈이어서 정말 원하던 곳은 마운드였거든요. 긴장도 하고 흥분도 됐던 것 같고…"

투구 기회가 다시 올지는 모르겠지만 우승 기회 만은 놓치지 않을 생각입니다.

"감독님께서 저를 안 쓸 것 같아요. 볼을 너무 많이 던져서. 우승 한 번 더 하면 좋겠고, (앞으로) 많은 것을 보여드리고 은퇴하도록 하겠습니다."

MBC뉴스 전훈칠입니다.

(영상취재: 이준하/영상편집: 노선숙)

MBC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전훈칠 기자(thateye7@mbc.co.kr)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