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85398 1252021062368985398 05 0501001 sports 7.1.3-HOTFIX 125 MBC 0 true true false false 1624448530000

'하의 탈의' MLB…'보여드리면 믿으시겠습니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 앵커 ▶

최근 메이저리그에서는 부정투구 조사가 화제인데요.

짜증이 나서 바지를 내려버린 선수도 있습니다.

송기성 기자입니다.

◀ 리포트 ▶

어제부터 시행된 부정 투구 단속.

손에 이물질을 묻히는 지 보기위해 투수의 모자, 글러브, 벨트까지 검사합니다.

선발부터, 조기 강판당한 투수까지 마운드에 오른 투수는 모두 단속 대상입니다.

그러다보니 여기저기 진풍경이 연출됩니다.

홈런을 맞아서 안 그래도 기분이 나쁜데 단속을 위해 심판이 다가오자 짜증이 난 오클랜드의 로모는 자동으로 글러브와 모자를 벗어던진 뒤 아예 바지까지 내려버렸습니다.

워싱턴의 에이스 셔저도 폭발했습니다.

1회와 3회, 두차례 불시 검문을 당한데 이어 4회 상대 팀 지라디 감독이 모자를 만지는 행동이 의심스럽다며 다시 한번 검사를 요구하자 마운드에서 벨트까지 풀며 참았던 분노를 터뜨렸습니다.

[현지 중계]
"이러면 노히트노런을 앞둔 투수에게 상대 팀 감독이 9회에 검사 한 번 해보자고 할 수도 있겠네요"

결국 심판이 머리까지 만져 본 끝에 경기는 진행됐지만, 셔저는 5회를 삼진으로 마무리한 뒤 상대 벤치를 노려보며 불만을 표출했고 여기에 화가 난 지라디 감독은 거친 말들을 쏟아내다가 퇴장까지 당했습니다.

[맥스 셔저/워싱턴]
"원한다면 옷을 다 벗어서라도 아무 것도 없다는 걸 보여주고 싶었습니다. 찾아볼테면 찾아보라는 거죠."

'부정 투구는 엄격하게 단속해야 한다'

'아니다 투수의 리듬을 깨는 데 악용될 것이다'

메이저리그에 찾아온 불신의 시대.

웃지못할 신경전도 한동안 계속될 전망입니다.

MBC뉴스 송기성입니다.

(영상편집 :김진우)

MBC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송기성 기자(giseong@mbc.co.kr)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