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85280 0512021062368985280 06 0602001 entertain 7.1.3-HOTFIX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true 1624447999000

'미스 몬테크리스토' 이소연 "내가 동대문여신" 정체 공개…이다해 충격(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KBS 2TV '미스 몬테크리스토' 캡처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미스 몬테크리스토' 이소연이 동대문여신이라는 사실을 공개했다.

23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미스 몬테크리스토'에서 황가흔(전 고은조, 이소연 분)은 자신이 주세린(이다해 분)을 조종하던 동대문여신이라는 것을 밝혀 그를 충격에 빠트렸다.

그간 정계 진출을 꿈꿨던 오병국(이황의 분)은 금은화(경숙 분) 덕분에 '킹메이커' 탁회장을 만날 수 있었다. 금은화는 남편을 위해 정치 자금을 미리 만들어놨다고 알렸다. 오병국은 탁회장을 떠올리며 기대를 품었다. 탁회장은 정계에서 은퇴했지만 여전히 정치권 실세인 인물.

이 소식을 전해 들은 황가흔은 정치 자금이 오가는 모습을 증거로 확보해야 한다고 생각했다. 그는 주세린을 떠올렸다. 주세린은 동대문여신이 시키는대로 해야 했다. 좋은 디자인을 받아 고은조를 이기기 위해서였다.

동대문여신의 지시를 받은 주세린은 금은화를 만나 "대표 디자이너인 제가 직접 그 장소에 나가야 한다"라고 설득했다. 약속 장소에 나간 주세린은 카메라를 몰래 설치했다. 이를 알 리 없는 오병국, 금은화는 "킹메이커가 돼 달라"라며 탁회장에게 정치 자금을 건넸다. 호의적인 반응에 오병국은 "감사하다"라며 고개를 숙였다. 금은화는 "탁회장님이 밀어주시면 남편은 다 된 거다"라면서 기뻐했다.

주세린은 자신의 충성심이라며 녹화 증거를 동대문여신에게 보냈다. 이에 동대문여신은 "특별한 선물을 주겠다. 널 위한 여신 드레스다. 내일 무대 인사에서 입어라"라고 말했다. 황가흔은 치밀하게 복수 계획을 세웠다. "주세린, 내가 너고 네가 나다. 그 탐욕으로 어떻게 무너질지 무척 궁금하네"라며 이를 악물었다.

다음날 DDM 비너스 론칭쇼가 열렸다. 쇼를 성공적으로 마친 주세린은 "저 동대문여신이 DDM 비너스로 다시 태어난다"라고 밝히며 행복해 했다. 대기실에 있던 그는 "이런 날이 오다니. 반응 어떤지 기사 좀 볼까?"라면서 뿌듯해 했다. 이때 '시녀! 성공을 축하해! 우리 이제 만날까?'라는 메시지가 도착했다. 주세린은 진짜 여신님이 오셨다며 그를 만나러 나갔다.

이때 황가흔이 등장했다. 주세린은 "왜 똑같은 옷을 입고 있냐"라며 황당해 했다. 그러자 황가흔은 "왜겠어? 내가 동대문여신이니까"라더니 '내가 너고 네가 나잖아'라는 메시지를 눈앞에서 보냈다. 주세린은 "네가 동대문여신이라고? 아니야, 그럴 리가 없어"라며 현실을 부정했다. 황가흔은 "그래, 내 거 훔치지 않으면 넌 아무것도 아니야. 5년 전에도 지금도 넌 도둑일뿐이야"라고 강조했다. 주세린은 충격을 받고 두려움에 눈물까지 보였다.

한편 윤초심(이미영 분), 배순정(김미라 분)은 "5년 전 고은조의 신부 파티 때 대체 무슨 일이 있었던 거냐"라며 수상하다고 입을 모았다. 이들은 주세린을 찾아가 모든 사실을 알게 됐다. 주세린은 "하라(최여진)가 은조한테서 선혁(경성환) 오빠 빼앗으려고 했다. 은조 아기 죽일 생각으로 신부 파티 계획한 것"이라고 폭로했다. 윤초심은 "뭐라고? 하라가 은조한테 그런 해코지를 했어?"라며 분노했다.

윤초심은 아들 차선혁에게 이 얘기를 꺼냈다. "세린이가 그러던데 은조가 네 아이를 가졌었다고. 그런데 그걸 정말 하라가 해코지해서 은조까지 잘못된 거냐"라고 물었다. 차선혁은 아무런 말도 하지 못했다. 윤초심은 "하라가 너랑 은조를 헤어지게 하려고 그 무서운 짓을 한 거 아니냐. 난 그것도 모르고 제왕그룹 며느리 얻었다고 좋아했는데. 내가 도대체 은조한테 무슨 짓을 한 거냐, 내가 대체 순정이한테 무슨 짓을 한 거냐고. 내가 오하라를 가만두지 않을 거다, 찢어 죽일 거다"라며 오열해 향후 전개에 궁금증을 높였다.
lll@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