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85267 0112021062368985267 06 0601001 entertain 7.1.4-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447899000

'♥현빈' 손예진, 구력 3년 골프 실력도 '수준급'…프로도 '감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머니투데이

배우 손예진/사진=유튜브 채널 '임진한클라스' 영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손예진이 눈부신 골프복 자태는 물론 놀라운 실력을 선보였다.

손예진은 23일 유튜브 채널 '임진한클라스'를 통해 공개된 영상에서 구력 3년 골프 실력을 여과 없이 발휘했다.

이 영상에서 손예진은 "임진한 선생님께 보은하기 위해 출연했다. 많이 가르쳐 주고 계신다. 저같은 '골린이'(골프+어린이, 골프 초보를 뜻하는 말)들을 위해 나왔다"고 유튜브 채널 '임진한클라스' 출연 계기를 밝혔다.

임진한 프로는 손예진의 골프 실력에 대해 "손예진 씨는 폼이 너무 예쁘다. 폼이 안 좋으면 나오라고도 안 한다. 공도 멀리 가고, 정말 잘 친다"면서 "다만 낯을 많이 가린다"고 밝혔다.

임진한 프로가 "골프를 시작한지 얼마 됐냐"고 묻자 손예진은 "3년 조금 넘은 것 같다"고 답했다.

이어 손예진은 "언제쯤 잘 칠 수 있을까"라며 "누가 찍어준 동영상을 보면 깜짝 놀란다. '내가 이렇게 바보같이 치나?' 하고"라며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머니투데이

배우 손예진/사진=유튜브 채널 '임진한클라스' 영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사선 스트라이프가 더해진 화이트 의상을 상하의로 맞춰 입고 필드에 오른 손예진은 거센 바람이 부는 와중에도 '나이스 샷'을 선보여 감탄을 자아냈다. 임진한 프로는 손예진의 놀라운 골프 실력에 연신 칭찬했다.

임진한 프로는 "손예진 씨가 얌전하지만 골프 칠 때는 과감하게 때린다"고 평했고, 손예진은 "성격이 급해서 그렇다"고 웃으며 답했다.

또 임진한 프로는 "손예진 씨하고 여러 번 쳤는데 저하고 플레이할 떄는 너무 잘한다"고 했고, 손예진은 "마음의 안정이 되어서 그렇다"고 답했다.

손예진은 "골프가 재밌다. 사람들이 왜 관심을 많이 갖는지 알겠다. 거의 미치다시피 한 사람들도 많은데, 마음대로 안 되니까 그런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골프는 연습한 만큼의 효과가 있기도 하고, 또 아무리 연습을 해도 안 맞는 날은 안 맞는다. 정답이 없는 것이 골프의 매력"이라며 "쉽게 치면 누가 골프에 빠지겠나"라고 말하기도 했다.

임진한 프로가 "골프는 거짓말하는 것 같다. 어느 날은 너무 잘되고 어느 날은 너무 안된다"고 하자 손예진은 "맞아요!"라며 격하게 공감해 웃음을 안겼다.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드라마, 영화 빼고는 보기 힘든 손예진 씨를 임진한클라스에서 보다니!" "손예진은 골프복을 입어도 돋보인다" "골프복을 입어도 빛이 난다" "그림 같은 티샷" 등의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한편 손예진은 배우 현빈과 공개 열애 중이다. 영화 '협상'과 tvN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에 함께 출연했던 두 사람은 지난 1월 열애를 인정했다. 특히 두 사람은 함께 취미로 골프를 즐긴다는 사실이 알려져 화제가 되기도 했다.

이은 기자 iameun@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