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84926 1192021062368984926 01 0101001 politics 7.1.4-RELEASE 119 연합뉴스TV 60055642 true true false false 1624446137000

이슈 선거와 투표

與 '경선 연기' 2라운드 전운…선관위는 출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與 '경선 연기' 2라운드 전운…선관위는 출범

[앵커]

대선 경선을 미룰 것이냐 말 것이냐를 두고 요즘 더불어민주당 내에서 첨예한 논쟁이 벌어지고 있죠.

모레(25일) 최종 결정을 내릴 최고위원회의를 앞두고 전운이 감도는 가운데, 일단 송영길 대표는 '현행 유지'에 무게를 실었습니다.

이준흠 기자입니다.

[기자]

원칙을 지키자는 이재명계 대, 휴가철을 피해 경선 흥행 방식을 더 고민하자는 이낙연-정세균계 등 '반이재명계'의 대립이 더 심화하고 있습니다.

민주당 당헌·당규상 대통령 후보자 선출일은 선거일 전 180일입니다.

다만 '상당한 사유'가 있을 땐 당무위 의결로 달리 정할 수 있다는 단서 조항이 있는데, 현재 상당한 사유가 있느냐가 쟁점입니다.

키를 쥔 송영길 대표는 주자들의 동의가 없으면 변경이 어렵다는 건, 연기를 주장하는 쪽도 같은 생각이라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현행 일정 유지에 무게를 실은 겁니다.

<송영길 / 더불어민주당 대표(TBS 뉴스공장)> "당대표를 왜 뽑았습니까. 판단권은 그래도 당대표와 지도부에게 있는 것이지, 그것조차도 당무위원회에 있다고 하면 당대표의 존재 의미는 뭐냐…"

민주당 지지층에서 절반 이상이 경선 연기에 반대한다는 여론조사 결과도 받아든 상태입니다.

송 대표는 결정이 너무 늦었다며 모레(25일) 최고위에서 최종 결론을 내겠다는 입장이지만, 최고위원들 사이에서도 찬반 의견이 팽팽합니다.

경선 일정은 당무위에서 결정하는데, 반이재명계에선 당무위를 열어 지도부를 압박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어서, 자칫 캠프 간 감정의 골이 깊어지지 않을까, 우려의 목소리가 나올 정도입니다.

<김영배 /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MBC 시선집중)> "공식기구에서 숫자 대결하고 숫자를 가지고 누가 한 명이 더 많기 때문에 이 결정이 옳다 이렇게 가는 것은 결국에는 정치적인 무능력을 자인하는 모습으로밖에…"

한편, 민주당은 경선 일정과 별개로 당무위를 열고, 중앙당 선거관리위원장에 5선 이상민 의원을 임명하는 등 경선 준비에 착수했습니다.

연합뉴스TV 이준흠입니다. (humi@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