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83035 0782021062368983035 03 0304001 economy 7.1.3-HOTFIX 78 이투데이 0 false true false true 1624438800000

SK종합화학, 폐 페트병ㆍ폐 섬유 재활용 혁신기술 확보…美 해중합 기술 업체에 630억 원 투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023년까지 국내 연산 8만4000톤 규모 폐 페트 처리 공장 건설

이투데이

나경수(오른쪽) SK종합화학 사장과 다니엘 솔로미타 루프인더스트리 대표이사가 23일 전략적 투자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제공=SK종합화학)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K종합화학은 ESG(환경ㆍ사회ㆍ지배구조) 경영과 그린밸런스 경영의 실체적 강화를 위해 폐플라스틱 문제 해결에 혁신적인 기술을 보유한 북미 루프인더스트리(Loop Industries)에 총 5650만 달러(약 630억 원)를 투자해 지분 10%를 확보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를 통해 SK종합화학은 루프인더스트리가 보유한 혁신 기술인 해중합(Depolymerization) 기술을 확보하게 됐다.

해중합 기술의 사업화를 위해 아시아 지역 내 재활용 페트(r-PET) 생산ㆍ판매 독점권을 갖게 된다.

루프인더스트리는 해중합 기술 특허를 보유한 나스닥 상장사로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캐나다 및 유럽에 재생 페트 생산 공장을 건설할 계획이다.

SK종합화학은 폐플라스틱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핵심 기술로 폐 페트를 반복 재활용해도 품질 변화가 없는 친환경 기술인 화학적 분해 기술에 주목했다.

이중 루프인더스트리가 보유한 해중합 기술은 화학적 분해 기술 중에서도 어려운 기술로 알려져 있다.

이 기술은 저급으로 재활용되는 오염된 페트병이나 전량 소각이 불가피한 폴리에스터 폐섬유를 저온에서 화학적으로 분해한다. 순수한 원료 상태로 되돌려 신제품과 같은 품질로 100% 재활용할 수 있다.

폐 플라스틱 재활용 업계에서는 폐플라스틱을 처리하는 기계적ㆍ화학적 방식 중 화학적 방식을 플라스틱 문제 해결의 근본적인 방안으로 평가하고 있다.

특히, 화학적 방식은 해중합 및 열분해 기술 위주로 글로벌 화학업체들의 투자와 연구개발이 집중되고 있다.

SK종합화학은 자체 기술과 더불어 선진 기술을 보유한 글로벌 업체들과 파트너십을 구축해 기술적 진입장벽을 해결하는 전략을 펼치고 있다.

SK종합화학과 루프인더스트리는 앞으로 아시아 지역에 재생 페트 생산 설비를 구축할 계획이다.

양사는 내년 합작회사를 지어 2023년 내 국내에 연산 8만4000톤(t) 규모의 폐 페트를 처리할 수 있는 공장을 건설한다.

나아가 2030년까지 한국 등 아시아 지역 총 4곳에 재생 페트 생산 설비를 구축할 계획이다.

이번 투자를 마무리하면 아시아에서만 연간 40만 톤 이상의 폐 페트를 처리할 수 있다. 이는 대한민국에서 연간 발생하는 폐 페트병의 총량인 30만 톤을 모두 재활용하고도 남는 규모다.

SK종합화학 관계자는 “전 세계 국가들의 친환경 정책이 강화되고, 글로벌 기업들의 친환경 제품에 대한 수요가 늘어나고 있다”라며 “이미 프리미엄이 형성된 고품질 재생 페트 시장은 앞으로도 더욱 빠르게 확대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SK종합화학은 다양한 폐플라스틱 재활용 기술을 확보해 친환경 플라스틱 생태계 조성에 앞장서고 있다. 이번에 확보한 해중합 기술은 SK종합화학이 지난 1월 협력 관계를 구축한 미국 브라이트마크의 열분해 기술과 더불어 SK종합화학의 핵심적인 화학적 재활용 기술이 될 전망이다.

다니엘 솔로미타(Dainel Solomita) 루프인더스트리 대표이사는 “양사는 해중합 기술 상용화를 통해 글로벌 플라스틱 폐기물에 대해 높은 재활용률을 달성할 수 있도록 함께 의미 있는 구실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SK종합화학 나경수 사장은 “SK종합화학은 이번 투자로 차별적인 재생 플라스틱 제조 기술인 해중합 기술을 확보하는 것을 넘어 아시아 지역에서의 친환경 플라스틱 순환체계 구축기반을 마련했다”라며 “앞으로도 루프인더스트리와의 협력을 비롯해 글로벌 플라스틱 재활용 전문 기업들과의 협력을 확대해 범지구적 폐 플라스틱 문제 해결을 선도하면서 ESG 기반으로 성장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투데이/김벼리 기자(kimstar1215@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