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82067 1112021062368982067 00 0002001 7.1.5-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436762000

서대문 홍제동 고은산 일대···3,000가구 주택단지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부천 소사·중동역 등 역세권 사업

원미사거리는 저층 주거지 사업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 서대문구 홍제동 고은산 서쪽 일대와 부천 소사역·중동역 일대 등 총 6곳이 도심공공주택복합사업(도심복합사업) 후보지로 선정됐다.

국토교통부는 ‘2·4 대책’의 후속 조치로 도심복합사업 5차 선도사업 후보지로 경기 부천시 5곳, 서울 서대문구 1곳 등 6곳을 선정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에 선정된 후보지 6곳에 모두 계획대로 사업이 진행될 경우 총 1만 1,200가구의 주택을 공급할 수 있는 규모다.

구체적으로는 △부천 소사동 소사역 북측(1,282가구) △부천 중동 중동역 동측(1,680가구) △ 부천 상동 중동역 서측(1,766가구) 등 세 곳이 역세권 사업으로 선정됐다. 부천 송내동 송내역 남측(2,173가구)은 준공업 지역 사업 후보지로 뽑혔다. 서울 서대문구 홍제동 고은산 서측(2,975가구)과 부천시 원미동 원미사거리 북측(1,330가구)에는 저층 주거지 사업이 추진된다.

이번에 선정된 후보지 중 서울 서대문구 홍제동 저층 주거지와 경기 부천시 중동역 역세권은 각각 지난 2013년 4월과 2016년 1월 정비예정구역에서 해제된 이후 개발이 정체된 채 노후화가 진행되던 구역이다. 홍제동의 경우 3,000여 가구의 아파트 단지로 조성될 예정이다.

이번 발표로 정부가 2·4 대책 이후 선정한 도심복합사업 후보지는 총 52곳이 됐다. 정부는 이 가운데 21곳의 후보지가 주민 동의율 10%를 넘어 예비 지구 선정 요건을 갖췄다고 밝혔다. 이 중 △서울 도봉구 쌍문역 동측 △서울 은평구 불광1근린공원 △수색14구역 △증산4구역은 본 지구 지정 요건인 주민 동의율 3분의 2를 넘겼다. 정부는 오는 9월께 예비 지구를 지정한 뒤 연내 본 지구 지정을 추진할 계획이다. 김수상 국토교통부 주택토지실장은 “지난 18일 2·4 대책 관련 법률 개정안이 상임위를 통과해 본 사업 착수를 위한 준비가 차질 없이 진행되고 있다”며 “조기에 주택 공급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김흥록 기자 rok@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