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82061 0042021062368982061 04 0401001 world 7.1.3-HOTFIX 4 YTN 0 true true false true 1624436180000

[뉴스큐] 델타 변이 암초에 부딪힌 영국...'재유행 공포' 현지 상황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 진행 : 김영수 앵커,강려원 앵커
■ 출연 : 김수정 / 영국 리포터

* 아래 텍스트는 실제 방송 내용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보다 정확한 내용은 방송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앵커]
전 세계적으로 퍼지고 있는 델타 변이 바이러스의 국내 유입도 확인되면서 방역 당국이 긴장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앵커]
특히 영국에선 델타 변이 바이러스가 신규 감염의 99%를 차지하는 등 상황이 매우 심각하다고 전해지고 있습니다. 영국 현지 연결해서 관련 내용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김수정 영국 리포터 화상으로 연결돼 있습니다. 리포터님 나와 계시죠?

[김수정]
안녕하세요? 영국 런던입니다.

[앵커]
안녕하세요. 영국 같은 경우에는 성인 접종률이 80%를 넘었다고 했는데 최근에 확진자가 크게 늘고 있다고요? 다시 1만 명을 넘었다고 들었습니다. 맞습니까?

[김수정]
맞습니다. 지난 일주일 동안 제가 있는 영국에서는 일일 확진자가 하루 1만 명대를 왔다 갔다 하고 있는데요. 어제 22일에는 1만 1000명이 넘어섰고 지난주에 비해서 30% 이상이 급증하는 추세라고 해서 참 걱정입니다.

[앵커]
지난달과 비교해보면 얼마나 늘어난 건지 비교를 해 주실 수 있을까요?

[김수정]
지난달만 해도 확진자 숫자가 확 줄어들면서 1000~2000명대로 떨어졌었고요. 이제 영국에서도 백신 접종의 효과가 나타나는구나 했었습니다. 그런데 이런 분위기 속에서 5월 셋째 주 봉쇄를 완화해서 식당이나 술집이 다 다시 문을 열었었고요. 그런데 불과 한 달 만에 다시 상황이 이렇게 악화되고 있는 겁니다.

[앵커]
주변에서 많이 걱정하시겠어요. 이거 다시 또 크게 퍼지는 것 아니냐. 주변분들은 뭐라고 말씀하세요?

[김수정]
많이 걱정하시죠. 특히 현지 영국에서 나오는 확진자 중의 90% 이상이 델타 변이 바이러스라는데요. 델타 변이 바이러스가 알려진 대로 다른 바이러스에 비해서 감염성이 완전히 높다고 해서 더 걱정하고 있는 분위기입니다.

[앵커]
영국은 전 세계에서 백신 접종을 가장 먼저 시작을 했잖아요. 리포터님도 백신 맞으셨습니까?

[김수정]
네, 저도 2차 접종을 모두 마쳤습니다. 8주 간격을 두고 4월에 1차, 6월에 2차를 맞았는데요. 원래 제가 맞은 아스트라제네카의 경우는 12주가 영국 정부가 권장하는 간격이었는데요. 변이 바이러스가 기승을 부리면서 8주 간격으로 속도를 내는 덕분에 저도 몇 주 빨리 끝냈습니다.

[앵커]
그렇군요. 그렇다면 델타 변이 바이러스요. 백신을 맞아도 소용이 없다는 겁니까? 아니면 지금 안 맞은 사람들이 걸리고 있는 겁니까?

[김수정]
최근에 확진자 경향을 살펴보니까 아직 예방접종을 하지 않은 청년층에서 많이 나오고 있는데요. 변이 감염에 걸린 확진자들은 10대에서 30대 사이가 70%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백신 접종을 완료한 사람 중에서도 꽤 나오고 있다, 이런 무서운 소식이 들리던데요.

특히 한 번만 맞은 그룹 중에 확진되는 경우가 많다고 합니다. 그래도 백신 접종을 맞은 경우에는 중증이나 사망으로 이어지는 확률은 낮다고 하니까 그나마 희망적이지 않나 하는 생각도 해봅니다.

[앵커]
그렇다면 최근 한 달 사이에 델타 변이 바이러스가 크게 퍼지고 있고 하루 확진자 수도 많이 늘고 있고 다만 2차 접종까지 한 분들은 잘 안 걸리는데 1차 접종만 하거나 아니면 아예 백신 맞지 않는 분들이 많이 걸리고 있는 거네요.

[김수정]
그렇습니다. 백신 접종이 아직 완료되지 않은 청년층에서 많이 나오고 있어서 더 걱정인 것 같습니다.

[앵커]
알겠습니다. 젊은 층이 감염원이 되면 노년층에게도 옮길 수 있는 거다 보니까 이게 좀 조심을 해야 되고 겁이 나는 부분인 것 같습니다. 현지에서 델타 변이 바이러스가 영국에서 왜 이렇게 많이 퍼지고 있다고 보고 있나요?

[김수정]
가장 큰 원인은 아무래도 외부 유입이 아닐까 싶은데요. 여행을 포함해서 국가 간의 이동이 늘어났기 때문인데요. 특히 지배종으로 진화하고 있다는 델타 변이는 높은 전염성으로 알려져 있고 알파 변이에 비해서 전염성이 64% 가까이 높다고 합니다.

게다가 델타 변종은 영국의 봉쇄가 완화되고 날씨가 갑자기 쌀쌀해지는 환경에서 영국에 입국을 했습니다. 따라서 그 추위로 인해서 더 많은 사람들이 실내에서 감염이 되었을 거고 이 감염이 급속도로 퍼졌을 것이라는 게 가장 설득력 있는 분석입니다.

[앵커]
그렇군요. 그러니까 해외여행 갔다온 분들이 걸렸거나 아니면 해외에서 온 분들 가운데 바이러스 가진 분들이 퍼뜨렸다는 건데 신규 감염의 99%가 이 델타 변이 바이러스가 차지하고 있다는 거죠?

[김수정]
그렇습니다. 지금 여러 가지 데이터가 있는데요. 90%, 어느 보도에서는 99%까지 보도가 나오고 있습니다.

[앵커]
영국에서는 봉쇄 완화를 한 달 전쯤에 했다고 앞서서 말씀하셨잖아요. 이 정책에 대해서는 변동이 없습니까?

[김수정]
사실 영국은 올 초부터 어떻게 보면 계속 봉쇄 정책을 이어오고 있는 상황이고요. 단계적으로 완화를 해 왔는데 원래 영국 정부의 계획대로라면 이번 주 초에 봉쇄 조치가 완전히 해제됐어야 했지만 말씀드렸다시피 최근 상황이 이렇게 악화되면서 영국 정부는 현재 일단 잠정적으로 항후 4주간 현재의 봉쇄 조치를 그대로 유지하기로 한 거고요. 단 상황이 좋아진다면 7월 19일에 봉쇄 해제를 할 예정이다, 이렇게 나와 있으니까 좀 더 지켜봐야겠습니다.

[앵커]
알겠습니다. 일단 봉쇄 정책, 4주 정도 더 연장하기로 했다. 그런데 제가 외신 보도를 보니까 유로2020 4강 결승전에 6만 명의 관중을 허용하기로 했다고 하는데 여기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나올 것 같은데요. 어떻습니까?

[김수정]
걱정하는 여론이 없지는 않습니다마는 생각 밖으로 대규모의 경기와 관중들의 관람에 사회적으로 너그러운 분위기가 아닐까 이렇게 보이는데요. 방역과는 별개로 개인의 자유에 대한 어떤 존중, 이런 사고방식 때문인 것 같기도 하고요.

또 그동안 너무 길었던 봉쇄 때문에 망가질 대로 망가진 경제를 이렇게라도 살려야 한다는 공감대도 분명히 존재하는 것 같습니다. 또 무엇보다도 영국인들에게 축구는 뭔가 한 단계 다른 어떤 특별한 차원의 존재이지 않나, 삶에 있어서 없어서는 안 될 필수적인 존재여서 그런 게 아닐까, 개인적으로 그런 생각도 해 봤습니다.

[앵커]
그리고 지금 앞서서 델타 변이 바이러스가 젊은층을 중심으로 확산하고 있다고 했잖아요. 그러면 이 젊은층에 대한 접종이라든가 이런 것도 조금 더 속도를 내야 확진자가 줄어들 것 같거든요. 어떤 대책을 갖고 있나요?

[김수정]
맞습니다. 말씀하셨다시피 젊은층에서 확산되는 가장 큰 이유가 아무래도 이분들이 백신 접종을 아직 하지 않았기 때문인데요. 따라서 영국 정부의 대책은 백신 접종 속도를 빨리 높이는 것에 집중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현재 18세 이상 성인들은 누구나 백신을 맞을 수 있고요.

또 5월 봉쇄 조치가 완화되면서 젊은층들의 사회 활동이 활발하게 늘어난 것도 원인으로 지적되고 있는데 어떻게 보면 그동안 친구들도 못 만나고 답답했던 젊은 세대들이 다소 풀어졌다, 이렇게도 볼 수 있고요. 특히 학교가 다시 문을 열면서 중고등학교에서도 확산세가 크게 늘었는데요. 이 때문에 영국 정부는 사회적 거리두기 같은 방역을 계속 철저하게 지켜줄 것을 계속 강조하고 있습니다.

[앵커]
알겠습니다. 마지막으로 영국 의료진 322명,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했었다는 보도가 있던데요. 극도의 스트레스를 받은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고요?

[김수정]
그렇습니다. 코로나19 사태가 이렇게 장기화되면서 최전선에서 환자를 돌보시는 의료진들의 정신적 스트레스 또한 극에 달하고 있다, 이런 연구가 나와서 우려도 나오고 있는데요. 어떤 응급요원을 지원한 한 단체 연구에 따르면 지난해에 300명이 넘는 의료진들이 극단적인 시도를 하려고 했다, 이런 연구 결과가 나와서 의료진의 건강 문제도 팬데믹 수준이다, 이런 비판이 나오고 있습니다.

[앵커]
알겠습니다. 안타까운 일이었고요. 무엇보다도 우리 정부도 델타 변이 바이러스 굉장히 걱정하고 있는데 중요한 건 역시 백신 1차 접종, 2차 접종까지 빨리 마치는 게 중요겠네요.

[김수정]
그렇습니다.

[앵커]
알겠습니다. 영국 소식 자세히 전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김수정 리포터였습니다. 고맙습니다.

[김수정]
고맙습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 깔끔하게 훑어주는 세상의 이슈! "와이퍼"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