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81867 1022021062368981867 05 0506001 sports 7.1.4-RELEASE 102 인터풋볼 0 false true false true 1624436447000

[현장 리액션] 송민규, "작년과 반대...올림픽 100% 간다는 마음으로 준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파주] 오종헌 기자 = "작년에는 100% 올림픽에 가지 못할 것이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지금은 100% 갈 수 있다는 마음으로 준비하고 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올림픽 축구대표팀은 22일부터 파주 NFC에 소집되어 6월 2차 소집 훈련을 진행한다. 앞서 대한축구협회(KFA)는 지난 16일에 이번 훈련에 참가할 23인의 명단을 발표했다. 와일드카드(24세 초과 선수)를 포함한 22명(예비 4명 포함)의 최종 명단은 오는 30일 발표될 예정이다.

이제 최종 담금질에 나선다. 김학범 감독은 지난 제주 소집 훈련(5월 31일~6월 16일)에 가나와 두 차례 평가전을 치렀고, 1차로 선수를 가려냈다. 당시 참여했던 30명 중 21명의 선수가 부름을 받았고, A매치에 차출됐던 송민규와 3월 경주 소집 훈련에 참가했던 김대원이 추가로 합류했다.

2차 소집에 부름을 받지 못한 선수들 중에는 올림픽 축구대표팀 최종 엔트리 유력 후보로 거론됐던 오세훈, 조규성을 포함해 백승호, 이승우 등이 포함됐다. 김학범 감독은 마지막으로 선수들의 컨디션을 조절한 뒤 최종 명단을 확정하고 7월 중순 국내에서 마지막 평가전을 치르고 결전지로 출국할 예정이다.

이날 공개 훈련을 앞두고 인터뷰에 나선 송민규는 "작년에는 100% 올림픽에 가지 못할 것이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지금은 100% 갈 수 있다는 마음으로 준비하고 있다"고 올림픽 출전에 대한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 이하 송민규 선수 일문 일답

- 축구대표팀에 다녀온 소감
이번 6월 A매치 기간에 축구대표팀에서 보낸 시간들이 짧다면 짧지만 개인적으로 정말 도움이 많이 됐다. 내가 성장하는데 힘이 됐다. (손)흥민이 형이랑 같이 훈련하면서 많이 배웠다. 이제 경기장에서 내가 배운 것들을 보여줘야 할 때라고 생각한다.

- 레바논전 손흥민 세리머니
처음에 흥민이 형이 내 세리머니(상체 흔들며 두 주먹을 불끈 쥐는 동작)가 멋이 없다고 바꾸라고 했다. 그러더니 그때 경기장에서 내 세리머니를 먼저 하시는 것을 보고 '아, 하고 싶으셨구나'라고 생각했다. 또 만약 올림픽에 가게 된다면 내가 가장 잘할 수 있는 세리머니를 하겠지만 흥민이 형 특유의 찰칵 세리머니 허락도 받았으니 한 번 시도해보겠다.

- 이후에 손흥민과 연락했나
경기가 다 끝나고 '수고하셨습니다'라고 연락했다. 그랬더니 흥민이 형도 '수고했다. 잘했다'고 답장을 주셨다.

- 본인이 생각하는 올림픽 출전 가능성
작년에는 100% 올림픽에 가지 못할 것이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지금은 100% 갈 수 있다는 마음으로 준비하고 있다.

- 파울루 벤투 감독과 김학범 감독의 차이점
차이보다는 감독님들마다 각자의 전술이 있다고 생각한다. 그 전술에 맞게 플레이하는 것이 선수의 몫이라고 생각한다. 그래야 경기에 나갈 수 있다. 최대한 감독님들께 많은 것들을 배우려고 하고 있다.

- 올 시즌 유독 헤더골이 많은데
실제로 (김)신욱이 형도 신기해 했다. 훈련 때도 헤더 연습을 많이 하기는 하지만 공이 유독 나에게 잘 오는 것 같다. 키 큰 선수들 뒤로 돌아가는 타이밍, 딱 하나 보고 플레이하는데 그런 부분들이 잘 맞아 떨어진 것 같다.

- 이동경 선수와 비교

(이동경 선수는 포항보다 더 좋은 울산에서 뛴다고 했는데?) 포항이 더 좋은 팀이다. 그렇게 생각하고 있다. 그리고 나와 (이)동경이 형이 포지션이 같을 수도 있지만 다르다고 볼 수도 있다. 동경이 형이 갖고 있지 않는 강점들이 있다. 내가 동경이 형보다는 스피드가 빠르고 탈압박, 파워있게 드리블하는 능력이 더 좋은 것 같다.

- 일본은 잔디 길이가 짧은데?
그런 부분들은 사실 다 핑계라고 생각한다. 선수라면 어떤 환경에서든 잘해야한다고 생각한다.

- 첫 날 훈련 분위기. 돋보이는 선수

누구 하나 돋보이는 선수를 말하기는 그렇고, 모두가 땀을 흘리면서 도쿄에 갈 수 있도록 열심히 하고 있다.

- 올림픽은 선수에게 어떤 의미
축구 선수로서 한 번도 나가기 어렵다고 생각한다. 세계 대회에 나가서 잘하면 어떤 상황이 일어날지 모른다. 정말 중요한 무대다.

- 일본과 8강에서 만날 가능성
저뿐 아니라 국민들의 생각이 모두 같을 것이다. 일본에 질 수 없다. 무조건 이길 것이라는 자세로 준비하겠다.

- 최종 명단 발표 일주일 남았는데
마지막까지 김학범 감독님께서 원하는 부분을 어필하겠다. 체력적인 부분이나 희생 정신에서 내가 강점이 있다는 것을 어필할 것이다.

사진=장승하 기자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