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81608 0972021062368981608 06 0601001 entertain 7.1.3-HOTFIX 97 스포츠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435288000

'왕따 폭로' 이현주 남동생, 무혐의 처분 "허위 사실 NO"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이현주 / 사진=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그룹 에이프릴 출신 이현주가 활동 당시 멤버들에게 왕따를 당했다고 폭로한 이현주의 남동생이 경찰로부터 혐의없음 처분을 받았다.

23일 이현주의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여백(담당변호사 이선호)는 23일 "경찰이 수사 결과 이현주 남동생 A씨에게 '명예훼손 혐의가 인정되지 않는다'는 내용의 불송치(혐의없음)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이어 "A씨가 글을 올린 내용이 허위사실이 아니라는 판단이 있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A씨는 지난 3월 자신의 누나인 이현주가 에이프릴로 활동 당시 왕따 피해를 당했다고 주장했다. 경찰은 수사 결과 이현주의 동생이 이현주가 본인 의사로 팀을 탈퇴했다고 한 것을 본 후 진실을 바로잡고 누나에 대한 안타까운 마음으로 글을 쓴 것으로 비방의 목적이 있었다고 보기 어렵다고 판단했다.

또한 이현주가 그룹 내 집단 괴롭힘을 당해 힘들어 했다는 것과 텀블러, 신발 사건 등이 있었다는 것 자체는 사실이며 내용도 고소인과 이현주가 에이프릴 그룹 생활을 함께 하면서 있었던 주요사실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는 내용으로 허위사실이라 볼 수 없다고 판단했다.

법무법인 여백은 "이현주의 동생은 지난 20일 혐의없음 결정을 통지 받았고, 열람등사 신청을 통해 22일 구체적인 불송치 이유를 확인할 수 있었다"며 "이현주의 동생을 고소한 고소인은 총 6명이지만 고소인에 관한 정보는 열람등사의 범위에 포함되지 않아 이현주 측으로서도 구체적인 고소인이 누구인지는 확인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A씨의 폭로 이후 당사자인 이현주 또한 "괴롭힘은 데뷔를 준비하던 2014년부터 시작돼 팀을 탈퇴한 2016년까지 지속됐다"며 "3년 동안 꾸준히 폭행과 폭언, 희롱, 욕설과 인신공격에 시달려야 했다"고 이로 인해 극단적인 시도까지 했다고 털어놨다.

이에 에이프릴 멤버들과 소속사 DSP미디어는 이현주의 왕따 주장에 반박하며 "오히려 우리가 피해자"라고 주장하고 있어 진실공방이 계속되고 있다.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