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78746 0962021062368978746 03 0310001 economy 7.1.4-RELEASE 96 스포츠서울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431487000

SUV 같은 스웨디시 웨건, 볼보 크로스컨트리 V60[SS시승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볼보자동차 크로스컨트리(V60) 이웅희기자 iaspire@sportsseoul.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웅희기자] 볼보자동차 크로스컨트리(V60)는 형제 모델이라 할 수 있는 프리미엄 중형 SUV인 XC60에 이어 출시된 60클러스터 기반의 2세대 모델이다. 현대적 감각의 스웨디시 럭셔리 크로스오버를 표방하고 있는 V60은 SUV에 가까운 웨건으로 활동적인 어반 라이프와 다양한 레저활동을 지원하기에 부족함이 없다.

V60은 전장 4785㎜, 전폭 1850㎜, 전고 1490㎜로 웨건보다는 SUV에 가깝게 보인다. 리어 디자인을 보면 웨건이 아닌 SUV를 떠올리게 할 정도로 잘 빠졌다. 스프링과 완충기의 댐핑컨디션을 조정한 전용 투어링 섀시와 서스펜션을 적용해 고르지 못한 도로 환경에서도 안정감 있는 승차감을 선사했다. V60의 가장 큰 특징으로 어떤 도로 지형이나 날씨에서도 안정적인 주행환경을 제공하는 성능을 꼽은 볼보의 자신감에는 그만한 이유가 있었다. 높은 최저지상고에 시선도 편안했다. 타이어의 편평비(지면에 닿는 타이어 단면의 너비에 대한 타이어 옆면 폭의 비율)도 높여 정숙성을 높였다. 편평비가 낮을수록 코너링과 핸들링은 좋아지지만 승차감이 떨어지기 마련이다. V60은 타이어의 측면 높이를 높인 타이어를 사용했다.

스포츠서울

깔끔한 크로스컨트리(V60) 내부. 큼지막한 화면이 눈에 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안전성도 뛰어난 편이다. 자동 제동 기능과 충돌 방지 시스템을 제공하고 있다. 보행자, 자전거 이용자, 사슴과 같은 대형 동물까지 탐지하도록 시스템이 도와준다. 도로 이탈 완화 기능에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사용 시에도 앞선 차량과의 간격이 좁혀지면 속도를 줄여주고 멀어지면 다시 자동으로 설정 속도까지 끌어 올려줘 운전자 편의를 더했다.

V60의 새로운 표준 파워트레인(B5) 마일드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은 최고출력 250/5700(ps/rpm), 최대토크 35.7/1800-4800(㎏·m/rpm)을 과시한다. 8단 자동 기어트로닉 변속기의 조합이다. 전 트림에 스웨덴 할덱스 사의 최첨단 5세대 AWD 기술을 기반으로 한 사륜구동 시스템도 기본 장착됐다. 모듈식 설계를 도입해 시스템의 무게는 줄이며 효율성은 향상시켰다. 주행모드는 연료 효율을 향상시켜주는 에코 모드, 일상 주행의 컴포트 모드, 스포티한 주행의 다이나믹 모드, 험지 주행의 오프로드 모드, 운전자 개인의 주행환경을 설정하는 개인 모드 등 총 5가지 주행 모드를 지원하고 있다. 연비는 공식적으로 도심 8.9㎞/ℓ, 고속도로 12.4㎞/ℓ, 복합연비 10.2㎞/ℓ다. 도심보다는 고속도로 주행의 경우 연비가 훨씬 좋게 나왔다. 고속도로 주행의 경우 급가속, 급제동 없이 정속 주행을 해보니 거의 14㎞/ℓ 정도까지도 나왔다.

스포츠서울

볼보자동차 크로스컨트리(V60) 시트에 붙어있는 스웨덴 국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외관도 볼보자동차 특유의 디자인을 유지하면서 포인트를 주고 있다. ‘토르의 망치’를 형상화한 LED 헤드램프, 새로운 그릴과 볼보 아이언 마크가 눈에 들어온다. 실내는 플래그십 90클러스터에 처음 도입된 스칸디나비아 감성의 깔끔한 인테리어 디자인을 활용했다는 평가다. 좌석 시트에는 스웨덴 국기가 작게 붙어 있어 스웨디시 감성을 녹였음을 알린다. 영국의 하이엔드 스피커, 바워스&윌킨스와의 협업을 통해 완성한 프리미엄 오디오 사운드 시스템의 음질도 만족스럽다. 고급 차량의 상징으로 여겨지는 대시보드의 아날로그 시계 위치에 그와 비슷한 크기의 스피커도 위치해있다. 초미세먼지를 정화하고 미세먼지 농도를 감지하는 어드밴스드 공기 청정 시스템 덕분에 코로나19 정국에도 안심이 된다. 운전석 시트에 안마 기능이 있어 운전하며 전동 안마 기능도 경험할 수 있었다.

스포츠서울

토르의 망치를 형상화한 LED 헤드램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단과 SUV의 중간 형태인 웨건은 국내 시장에서 명함을 쉽게 내밀지 못하고 있는 게 현실이다. SUV 라인업 강화에 더 신경쓰는 흐름이다. 하지만 볼보 V60은 세단처럼 편안하면서도 SUV처럼 힘 있고 웨건처럼 실용성이 뛰어나 틈새시장을 노려볼 만하다.
iaspire@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