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75375 0242021062368975375 06 0602001 entertain 7.1.4-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427045000

'미치지 않고서야' 문소리 "중년 직장인들의 생존기라 신선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사진=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 배우 문소리가 ‘미치지 않고서야’를 통해 오랜만에 MBC 드라마에 복귀한 소감을 전했다.

23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로 열린 MBC ‘미치지 않고서야’ 제작발표회에서는 최정인 PD와 정재영, 문소리, 이상엽, 김가은이 참석해 작품에 관한 이야기를 나눴다.

‘미치지 않고서야’는 격변하는 직장 속에서 살아남기 위해 몸부림치는 n년 차 직장인들의 치열한 생존기를 그린다. 직장인이라면 한 번쯤 고민할 법한 ‘퇴사’와 ‘이직’부터 누구도 자유로울 수 없는 ‘해고’까지, ‘짬바(짬에서 나오는 바이브)’ 다른 ‘직딩’들의 아찔한 생존담이 차원이 다른 공감과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문소리는 극 중 지독한 근성의 워커홀릭 인사팀장 ‘당자영’을 맡았다. ‘인사’라곤 1도 모르는 22년 차 개발자와 팀을 꾸려야 하는 아찔한 상황에서 최반석(정재영 분)과 버틸 수 없는 오피스 정글에서 ‘불굴의 승부사’로 살아남기 위해 환장의 콤비 플레이를 펼친다. 당자영의 이혼한 전남편이자 승진 가도를 달리는 최연소 개발 1팀 팀장 ‘한세권’은 이상엽이, 미워할 수 없는 인기원탑 상품기획팀 선임 ‘서나리’는 김가은이 맡아 극의 텐션과 활력을 책임진다.

문소리는 “저는 인사팀장으로 발령받아 내려온 당자영이란 인물인데 내려오자마자 사업부 매각을 대비해 퇴사 등 어려운 과제들이 남아있는데 그런 것들을 잘 처리해야 하는 인물이다”라며 “그런데 인사부 경험이 전무한 최반석을 만나 눈앞이 캄캄해진다. 그걸 수습하랴 위에서 해야 하는 일들을 해야 하는 워커홀릭이라 굉장히 완벽주의자인데, 이 회사 최초의 여성임원이 되려는 야망있는 인물인데, 최반석을 만나 방해를 받죠(웃음). 전남편까지 나와서 웬수처럼 아주 잘 지내고 있다. 별로 하하호호한 적이 없는 것 같다 액션과정에선. 으르렁 티격태격 잘 보내고 있다”고 소개했다.

출연을 결심한 이유에 대해서는 “대본도 너무 재밌었고 캐릭터도 흥미로웠다. 뭐니뭐니해도 정재영 선배님이 하신다고 하셔서(웃음)”라며 “중년 직장인들, 부장님 과장님들은 이미 자리를 잡으시고 월급도 많이 모으고 아파트도 살고 행복할 줄 알지 않나, 그 안에서 이 분들이 어떻게 이 악물고 버텨나가는지를 그리고 있어서 신선했다. 제가 정재영 선배님과 호흡해본 기억도 없고, 또 제가 언제 이상엽씨 같은 배우와 전 부부의 역할을 해보겠나(웃음). 이 밖에 굉장히 좋은 배우들이 틈틈이 함께 하모니를 일굴 수 있는 작품이란 점이 너무 같이 하고 싶다는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또 “저는 인사팀에서만 10여년을 근무한 역할이라 인사팀이란 곳이 어떤일을 하는 곳인지부터 공부했다. 인사팀은 정말 사내 직원들을 뽑는 일부터 육성하고 교육하고 퇴사하고 나중에 해고하는 과정까지 어찌보면 직장인의 태어나서 죽을 때까지의 경험에 다 관여하는 직무를 맡고 있다”라며 “인사 관계자들을 직접 만나 인터뷰를 하다보니 배우하길 정말 잘했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힘든 지점이 많고 좋은 소리도 못 듣는 직업이다, 그 자리에 10년 넘게 있는 게 보통일이 아니겠다라고 생각했다. 제 캐릭터를 참 불쌍히 여기게 됐다 공부하면 할수록”이라고 덧붙여 기대감을 자아냈다.

오랜만에 MBC 드라마에 복귀한 소감에 대해서는 “오랜만에 드라마 참여 상당히 어색한 기분”이라면서도 “이번 드라마는 창원 올 로케였어서 오랫동안 제 평생 가장 많은 벚꽃을 보았다. 복숭아, 포도가 열리는 환경에서 촬영 중이라서 지방 도시의 정취를 느낄 부분이 많았다. 즐기며 촬영에 임하고 있다. 이번 캐릭터에 중점둔 것은 제 개인적으로 앙상블, 케미가 중요한 드라마 같았다. 최반석과의 관계, 전남편 한세권과의 관계, 직원들과의 관계 등등 회사에서 함께 직장생활을 하다보니 여러 배우들과 어떻게 하모니를 이룰지를 고민했다. 재미있는 지점이자 염두에 둔 지점”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미치지 않고서야’는 오늘(23일) 밤 9시 방송된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