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74916 0532021062368974916 07 0701001 culture 7.1.5-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426340000

17세기 걸작 '구례 화엄사 목조비로자나삼신불좌상' 국보됐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CBS노컷뉴스 곽인숙 기자

노컷뉴스

국보 '구례 화엄사 목조비로자나삼신불좌상'. 문화재청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7세기 불교조각 걸작으로 평가되는 '구례 화엄사 목조비로자나삼신불좌상'이 국보가 됐다.

문화재청은 23일 '구례 화엄사 목조비로자나삼신불좌상'을 보물에서 국보로 승격했다.

모두 높이가 3m를 넘는 초대형 불상인 화엄사 목조비로자나삼신불좌상은 우리나라 불교조각 중 유일하게 비로자나불, 노사나불, 석가모니불로 이뤄진 삼신불(三身佛)이다. 화엄사상에 근원을 둔 삼신불은 사경(寫經, 손으로 베낀 경전) 변상도(變相圖, 불교 경전 내용을 소재로 한 그림)에서 종종 확인되지만, 조각에는 거의 없는 도상(圖像)이라고 알려졌다.

최근에 발견된 기록에 따르면 임진왜란 때 불에 탄 화엄사를 재건하면서 대웅전에 봉안하기 위해 1634~1635년에 17세기 대표 조각승으로 꼽히는 청헌·응원·인균이 제자들과 함께 만들었다.

미술사학 관점에서 보면 규모가 거대하면서도 강약이 느껴지는 굵직한 옷 주름 표현 등에서 중후함이 느껴진다고 평가받는다. 문화재청은 "17세기 제작된 목조불상 중 가장 크고, 유일한 삼신불 조각이라는 점에서 불교조각사에서 중요한 위치를 점하는 작품"이라며 "예술적 수준도 높아 국보로 지정해도 손색이 없다"고 설명했다.

노컷뉴스

보물 '송시열 초상'. 문화재청 제공


문화재청은 '울진 불영사 불연'과 '완주 송광사 목조석가여래삼존좌상 및 소조십육나한상 일괄', 안동권씨 문순공파 종중이 소유한 '송시열 초상' 등 3건도 보물로 지정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