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74322 0202021062368974322 06 0602001 entertain 7.1.4-RELEASE 20 스타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425406000

신하균 "인터뷰 난이도 최상? 일부러 그러는 거 아냐...다 진심”(‘유퀴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배우 신하균이 인터뷰하기 어려운 배우라는 말에 해명했다.

23일 tvN 예능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이하 '유퀴즈')은 ‘신들의 전쟁’ 특집으로 펼쳐지는 가운데, 본 방송에 앞서 ’신가휸 자기님★ 예능 최초로 입 터지다! 알다가도 모를 그의 출연 목적...?‘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영상에서 큰 자기 유재석은 신하균에게 “인터뷰하기 어렵기로 소문났다”며 운을 뗐다.

이어 그동안의 신하균의 인터뷰 영상이 등장했다. 신하균은 “나는 다시 태어난다면?”이라는 질문에 “좋겠다”라고 답했다. 또 “신하균에게 백상이란?”이라고 묻자 “오늘 받은 상이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유재석은 “엉망진창이다”며 신하균의 인터뷰를 평했다.

짧게 대답하는 이유를 묻자 신하균은 “일부러 그러는 건 아니다. 다 그때 생각났던 제 진심이다”고 해명했다. 유재석은 “이런 인터뷰가 쌓이니 재미있는 사람이 됐다”며 의외로 중독성이 있다고 이야기했다.

유재석은 “우리도 질문을 해보겠다”며 신하균에게 “내일 지구가 멸망한다면?”이라고 물었다. 신하균은 “무서울 것 같다”고 답해 유재석이 폭소했다.

신하균은 엄마에게 가장 많이 듣는 말은 “밥 먹어”라고 이야기했고, “나에게 유퀴즈란?”이라고 묻자 “오늘 출연한 프로그램”이라며 한결 같은 모습을 보였다. 또 신하균이 자신의 어머니에게 자주 하는 말은 “응”이라고 답해 유재석을 감탄하게 했다.

아기자기 조세호가 “신하균 씨는 여기 계신 분들이 왜 웃는지 이해가 안 되실 수도 있겠다”고 하자 신하균은 “재미있으니까 웃으시겠지”라며 넘치는 개그감을 보여 웃음을 안겼다.

한편 tvN ‘유퀴즈’는 매주 수요일 오후 8시 40분 방송된다.

[이지영 스타투데이 인턴기자]

사진ㅣtvN ‘유퀴즈' 캡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