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74054 0102021062368974054 04 0401001 world 7.1.4-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424714000

매일 5시간 넘게 걸어 출퇴근한 美 20살 청년에 쏟아진 온정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왕복 27㎞의 거리를 5시간 넘게 걸어 출퇴근하는 돈테 프랭클린. KOKH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부금 5천만원 모여 차량 구입비 마련


매일 왕복 27㎞의 거리를 5시간 넘게 걸어 출퇴근하는 스무살의 성실한 미국 청년의 사연이 우연한 계기로 알려지면서 온정이 쏟아졌다.

21일 폭스뉴스 계열 지역 매체 KOKH에 따르면 오클라호마주에 사는 마이클 린은 차를 타고 가다 땡볕 속에 길을 걷고 있는 한 청년을 발견했다.

린은 일을 마치고 돌아오던 중에 여전히 그 길을 따라 걷고 있는 청년을 다시 마주쳤다.

왠지 먼 거리를 걸어왔을 거라 생각한 린은 청년에게 “태워줄까요?”라고 물었고, 두 사람은 차를 타고 가며 이야기를 나눴다.
서울신문

왕복 27㎞의 거리를 5시간 넘게 걸어 출퇴근하는 돈테 프랭클린. KOKH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무살 청년 돈테 프랭클린은 ‘버팔로 와일드 윙스’라는 식당에서 요리사로 일하고 있었고, 그날도 출근하는 길이었다. 놀라운 것은 그의 집에서 직장까지 무려 8.6마일(약 13.8㎞)이라는 것이었다.

차가 없는 그는 직장까지 걸어서 2시간 26분이 걸리기 때문에 출근 약 3시간 전에 집에서 출발한다고 설명했다. 왕복 27㎞가 넘는 거리를 하루에 5시간 넘게 걸어서 출퇴근하고 있었다.

그렇지만 그는 한번도 지각한 적이 없다고 했다. 그에겐 일이 너무 소중하기 때문이다.

프랭클린에게서 깊은 인상을 받은 린은 그의 사연을 페이스북에 올렸고, 그의 글은 1400회 이상 공유됐다.
서울신문

마이클 린 페이스북


이후 미국 모금사이트 ‘고펀드미’에 프랭클린을 돕고자 하는 모금 페이지가 개설됐고, 지난 6일간 1300여명이 모금에 참여해 당초 목표액인 2000달러(약 230만원)를 훌쩍 넘긴 4만 6650달러9약 5300만원)가 모금됐다.

고펀드미에서 모인 기부금과 별도로 자선단체 ‘마이 라이딩 버디스 오클라호마’는 프랭클린에게 최신형 자전거를 선물하기로 했다. 단체장인 케리 콜린스는 “20살밖에 되지 않은 청년이 일하러 가기 위해 무더위 속에 걸어야 했다는 사실에 뭉클했다”고 전했다.

프랭클린은 이후 언론 인터뷰에서 성실함에 대해 묻자 16살 때인 4년 전 돌아가신 어머니를 떠올리며 힘을 얻는다고 말했다. 어머니가 C형 간염으로 세상을 떠났을 때 그는 너무 힘들었다고 했다.

그는 “형제들이 저를 키웠고, 제게 인생은 확실하지 않은 길이었어요”라면서도 “전 긍정적이어야 했습니다. 어머니를 행복하게 해 드리는 길은 더 나은 내가 되기 위해 노력하는 것이었어요”라고 말했다.
서울신문

한 자전거 동호회로부터 최신형 자전거를 선물 받는 돈테 프랭클린. KOKH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프랭클린은 사연이 알려져 도움을 받게 된 것에 대해 “가족을 도울 수 있게 돼 축복”이라며 기뻐했고 “다른 사람들이 나를 도와준 것처럼 나도 다른 사람을 도와줄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하려고 한다”고 다짐했다.

그는 용접공이 되기 위해 공부를 하고 있으며, 돈을 벌어 가족을 도울 수만 있다면 뜨거운 날씨에 높은 산도 오를 수 있다고 말했다. 또 “계속 노력하면 결국 결실을 맺을 것”이라고 믿었다.

프랭클린은 뜨거운 날씨에 자신을 태워주고 그 사연을 알려 도움을 받게 해준 린을 향해서도 고마움을 전했다. 두 사람은 사연을 취재하는 카메라 앞에서 서로 포옹하며 우정을 약속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