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73699 0102021062368973699 04 0401001 world 7.1.4-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424391000

백신 접종 50% 넘는데도 코로나19 폭발적 확산...의심받는 中백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중국 시노백이 개발한 코로나19 백신 - 중국의 한 의료진이 5일 제약사 시노백이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이 담긴 주사기를 확인하고 있다. 2021.1.6 EPA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몽골인 광부 오트곤자르갈 바타르(31)는 코로나19 백신을 맞았는데도 바이러스에 감염돼 울란바토르에 있는 병원에서 9일간 치료를 받았다. 확진 판정을 받은 것은 중국산 백신 시노팜의 2차 접종까지 마치고 한달이 지난 후였다. 오트곤자르갈은 자신이 맞은 백신이 효과가 없었다고 보고 있다. 그는 “사람들은 우리가 백신을 맞으면 올 여름에 코로나19가 사라질 것이라고 믿었지만, 이제 그게 사실이 아니라는 게 밝혀졌다”고 말했다.

중국이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국면에서 자국의 국제적 영향력을 확대하기 위해 이른바 ‘백신 외교’에 집중하고 있지만, 백신의 효과에 대한 회의론이 확산되고 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22일 보도했다. 중국산 백신을 주력으로 삼고 있는 국가 중 상당수에서 폭발적인 감염 확산이 나타나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변종 바이러스의 확산을 막는 데 효과적이지 않다는 분석이 많다.

NYT는 중국산 백신을 도입한 칠레, 몽골, 바레인, 세이셸 등 사례를 들어 “이 나라들은 (화이자 등 다른 백신들보다) 보다 쉽게 접근 할 수 있는 중국산 백신에 기대를 걸었으나 현재 코로나19로부터 해방되기는커녕 감염 급증과 싸우고 있다”고 전했다.

NYT는 “현 상황은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각국이 처한 가혹한 현실을 말해주고 있다”며 “한 나라 정부가 국민들에게 제공하는 백신이 무엇이냐에 따라 코로나19로부터 회복의 정도가 결정될 것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서울신문

중국 시노백의 코로나19 백신 - 중국 제약사 시노백 바이오텍의 직원이 코로나19 백신 ‘코로나백’의 품질 검사를 하고 있다. 2020.9.24 로이터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신문

새치기로 ‘中백신 접종’ 페루 前대통령 코로나 확진 - 뇌물 의혹 및 부실한 코로나19 대응, 의회와의 갈등 속에 탄핵된 미르틴 비스카라(왼쪽) 전 페루 대통령과 중국 시노팜의 코로나19 백신.EPA·AF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제통계사이트 아워월드인데이터에 따르면 세이셸, 칠레, 바레인, 몽골에서는 인구의 50~68%가 2차분까지 완전 접종을 마친 상태로, 이는 미국보다도 앞서는 수치다. 그러나 4개 국가 모두 NYT 평가 기준 ‘최근에 코로나19 감염이 가장 심각한 10개 국가‘에 들었다. 4개국 모두 시노팜과 시노백 등 중국산 백신을 주력으로 하고 있다.

홍콩대학의 바이러스 학자 진동얀은 “4개국에서 보여지는 패턴은 백신의 효과가 충분하다면 나올 수 없는 것”이라며 “중국은 이 문제를 바로잡을 책임이 있다”고 말했다.

인구의 45%가 2차 접종까지 완료한 미국에서는 대부분 화이자나 모더나의 백신을 투여받았으며, 접종 개시 이후 6개월간 확진자가 94% 감소했다. 세이셸에 이어 세계에서 두 번째로 높은 접종률을 보이는 이스라엘도 화이자 백신 덕분에 100만명당 감염이 5명 수준으로 떨어졌다. 반면 시노팜 백신에 의존한 세이셸은 100만명당 감염이 지금도 716명에 이른다.

칠레의 경우 전체인구 약 1900만명 중 63%가 1회 이상 백신을 맞았으며 2차 접종까지 모두 마친 인구 비율도 50%에 달하지만, 지금도 하루 5000명 안팎의 확진자가 나오고 있다.

NYT는 백신 접종의 성과에 따라 세계가 ▲화이자, 모더나와 같은 효율성 높은 백신을 쓰는 부유국가 ▲전국민 백신 접종이 거의 불가능한 빈곤국가 ▲완전접종을 실현했지만 감염 방지가 불가능한 국가 등 3개 그룹으로 나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중국 및 중국산 백신을 접종받은 90여개 국가는 3번째 그룹에 들어가 사회 전체의 록다운이 반복되고 경제위축이 지속될 수 있다”고 예상했다. 특히 많은 국민들이 중국산 백신의 효용에 의문을 제기하게 되면 접종을 안받으려는 사람들을 설득하는 게 더욱 어려워질 것으로 내다봤다.

김태균 선임기자 windsea@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