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72434 1192021062368972434 02 0213001 society 7.1.5-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false false 1624421785000

"사회복지 보조금은 눈먼 돈"…보조금 횡령 무더기 적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사회복지 보조금은 눈먼 돈"…보조금 횡령 무더기 적발

[앵커]

결식아동 급식비 등 보조금을 빼돌려 자녀 교육비로 쓰거나 신고없이 장애인 복지시설을 운영하면서 이용료를 챙긴 시설장과 법인대표 등이 단속에 적발됐습니다.

이들이 횡령하거나 부당하게 챙긴 돈은 11억원이 넘었습니다.

보도에 강창구 기자입니다.

[기자]

경기도의 한 지역아동센터입니다.

시설장이 보조금을 횡령했다는 제보를 받고 출동한 특별사법경찰관들이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하고 있습니다.

이 아동센터에서는 시설장이 강사비와 인건비, 식자재 비용을 조작하고 직원 인건비를 부풀려 지급한뒤 되돌려 받았습니다.

실제로 시설장이 강사에게 보낸 SNS 문자를 보면 강사비를 수시로 돌려받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확인결과 이 시설장이 횡령한 보조금은 2,300여만원, 모두 개인 생활비로 사용했습니다.

급식조리사의 근무시간을 부풀려 인건비를 지급한 뒤 차액을 돌려받거나 결식아동 급식비를 빼돌려 자녀 교육비로 사용한 곳도 있습니다.

이 사회복지법인 대표는 법인재산 건물을 자녀의 주거용도로 불법 임대하다 적발됐습니다.

<수사관> "그 젊은 부부 살아요?"

<이웃주민> "네"

장애인들을 낮에 돌본다는 명분으로 최근 5년간 3억원 가까운 이용료를 받은 미신고 시설도 있었습니다.

<김영수 / 경기도 공정특별사법경찰단장> "사회취약계층을 위한 보조금이 허투루 쓰이지 않도록 공정하고 투명한 복지사업이 이뤄질 수 있도록 보조금 수사를 강화하겠습니다."

경기도는 단속에 적발된 시설장 등 6명을 모두 검찰에 송치할 예정입니다.

연합뉴스TV 강창구입니다. (kcg33169@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