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72020 0112021062368972020 06 0601001 entertain 7.1.3-HOTFIX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420800000

"선풍기 틀었더니 전기가…" 박슬기, 이사 두달만에 분노한 사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신정인 기자]
머니투데이

방송인 박슬기/사진=박슬기 인스타그램



방송인 박슬기가 새로 이사한 집에서 문제가 이어지자 분노했다.

박슬기는 22일 인스타그램에 "하 돌아버리겠는 이놈의 집구석"이라며 "발이 서걱거려 물티슈 한 번 스윽 했는데 이 지경이에요. 앞으로 2년 어떻게 사나요. 생각보다 심하다. 이 더운데 문도 못 열고 몸땡이 찜 쪄지는 중"이라고 적었다. 이와 함께 공개된 사진에는 바닥을 닦은 후 더러워진 물티슈가 눈길을 끌었다.

또 그는 "정말 파면 팔수록 마법 같은 집. 자주 전등이 차단돼서 전기는 괜찮겠지 했는데 틈새를 공략하네"라며 " 밖에 공사 때문에 흙먼지 들어올까 문도 닫고 선풍기도 안 되고 티비도 못 보고 머릿속에서 땀이 주룩주룩"이라고 토로했다.

이어 선풍기가 멈춰 있는 사진과 함께 "정말 신기한 집이에요. 더워서 선풍기 틀었더니 이제 전기도 나가네요? 불도 안 켜지고?"라며 "여기서 언제까지 살아야 하나... 정말 착하게 살고 싶은데 어렵다"고 힘든 심경을 전했다.

앞서 박슬기는 지난 4월 새로운 집으로 이사했다며 홈캠핑, 피크닉을 즐기는 일상을 공유한 바 있다. 그는 2016년 광고회사 PD와 결혼해 슬하에 딸 소예를 두고 있다.

신정인 기자 baechoo@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