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71863 0232021062368971863 01 0104001 politics 7.1.3-HOTFIX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420418000

추미애 대선출마 선언…與 3위권 경쟁도 심화

댓글 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여론조사서 여권 내 3위권

빅3 재편될지 관심

[아시아경제 오주연 기자]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대선 출마를 공식 선언하면서 여권의 대권 등판 인원은 총 9명으로 정리되는 분위기다. 이재명·이낙연 두 후보가 투톱을 지키는 가운데 3위권을 둘러싼 경쟁도 심화될 전망이다.


추 전 장관은 23일 경기도 파주 헤이리에서 출마 선언식을 열고 ‘사람이 높은 세상, 사람을 높이는 세상’을 전면에 내세우며 대선 출마를 공식화한다.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첫 여성 판사 출신 의원’, ‘여성 최초 5선 의원’, ‘첫 여성 여당 대표’ 등 여러 최초 수식어 중에서도 ‘검찰총장에 직무배제를 명령·징계 청구한 첫 법무부 장관’이라는 데 대중이 갖는 임팩트가 크다. 법무부 장관 재임 당시 추 전 장관은 윤 전 총장과 검찰 수사·인사 문제 등으로 대립해오며 올 1월 퇴임할 때까지 맹공을 펼쳤다. 지난 17일 YTN 라디오에선 "나만큼 윤석열을 잘 아는 사람은 없다. 제가 꿩 잡는 매"라고 으름장을 날리기도 했다.


추 전 장관의 대권 도전 선언이 지지율에 미칠 영향에도 관심이 간다. 지난 12~13일 아시아경제가 윈지코리아컨설팅에 의뢰해 조사(만 18세 이상 유권자 1017명 대상, 응답률 10.9%·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한 결과를 보면, 추 전 장관은 이재명 경기지사,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에 이어 6.7%의 지지율로 여권 내 3위에 올라섰다. 이후 각종 여론조사에서도 3위대를 기록 중이다. 그가 윤 전 총장의 유력 대항마로 주목받을 경우, 아직은 ‘이재명·이낙연·정세균’ 구도로 보는 여당의 ‘빅3’ 체제가 재편될지가 관심거리다.


추 전 장관과 3위 자리를 놓고 경쟁할 후보들은 정세균 전 국무총리를 포함해 박용진 의원, 이광재 의원, 최문순 강원도지사, 양승조 충남도지사, 김두관 의원 등이다. 민주당 대선 예비경선(컷오프)에서는 6명의 후보를 먼저 추려낸다.



오주연 기자 moon170@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