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71466 0362021062368971466 03 0306001 economy 7.1.3-HOTFIX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419240000

"문 정부 4년 서울 아파트값 2배 가까이 올랐다"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실련 분석… 30평형 6.2억→11.9억 93%↑
서울 가구 소득 14년치에서 25년치로 급등
한국일보

23일 서울 종로구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 강당에서 열린 '문재인 정부 4년 서울 아파트 시세변동 분석 결과' 기자회견에서 경실련 관계자들이 피켓을 들고 있다. 배우한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정부 집권 4년 동안 서울 지역 아파트값이 93%가량 상승했다는 시민단체 분석이 나왔다. 이 기간 강남3구 소재 30평 아파트 가격은 13억 원에서 23억9,000만 원으로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

"서울 아파트 마련, 한푼 안 써도 25년 걸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은 23일 서울 종로구 경실련 강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017년 5월 3.3㎡(1평)당 2,061만 원이던 서울 아파트값이 올해 5월 93%가 올라 3,971만 원이 됐다"는 분석 결과를 내놨다. 경실련은 서울 25개 자치구별로 3개 단지씩 선정, 총 75개 단지 11만5,000가구의 가격을 KB국민은행 시세 정보를 활용해 분석했다고 밝혔다.

경실련에 따르면 서울 시내 99㎡(30평) 아파트 평균 가격은 문 대통령이 취임한 2017년 5월 6억2,000만 원, 이듬해 1월 7억 원을 기록한 뒤 가파르게 상승해 올해 1월 11억1,000만 원으로 올랐다. 이후 4개월 만에 8,000만 원이 또 올라 지난달 기준 11억9,000만 원으로 조사됐다. 문 정부 출범 시점 대비 올해 1월과 5월의 서울 아파트값 상승률은 각각 79%와 93%다.

경실련은 통계청 가계금융복지조사를 근거로 이 기간 서울 거주 가구당 평균 가처분소득이 298만 원(2017년 연 4,520만 원→2021년 4,818만 원) 오른 만큼, 아파트값 상승액이 소득 상승액의 192배에 달한다고 지적했다. 서울에 사는 가구가 소득을 모두 저축해 시내 30평형 아파트를 사는 데 걸리는 시간도 2017년 5월 14년에서 올해 5월 25년으로 11년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동떨어진 정부 집값 상승률 통계

한국일보

국토교통부와 KB 평균 매매가격, 경실련 통계 기준 서울 아파트값 상승률. 경실련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런 분석 결과는 정부가 내놓고 있는 통계치와 사뭇 다르다.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6월 "2017년 5월부터 2020년 5월까지 3년간 서울 아파트값이 14.2% 상승했다"고 밝혔다. 이 기간 서울 아파트 중위 매매가격이 52% 상승했다는 경실련 발표에 대한 반박이었다. 올해 경실련 질의엔 현 정부 출범 이후 지난해 12월까지 17% 올랐다고 회신했다. 한국부동산원의 주택가격동향 조사를 근거로 서울 30평형 아파트 값이 2017년 6억2,000만 원에서 지난해 말 7억2,000만 원으로 1억 원 상승했다는 집계를 내놓은 것이다.

이런 차이는 통계 산출, 표본 선정 등에서 기인한 것으로 풀이된다. 다만 국토부 통계가 다른 민간기관 통계와 편차가 크고 체감 상승률을 제대로 반영하지 못한다는 지적이 있어 왔다. 실제 2017년 5월부터 올해 1월까지 서울 아파트값 상승률 통계를 비교하면 국토부는 17%로 KB국민은행(75%)과 경실련(79%)보다 현저히 낮게 집계했다.

경실련은 국토부가 주택 시세를 조사하면서 조사 대상, 산출 근거 등 관련 자료를 전혀 공개하지 않아 왜곡 논란을 자초하고 있다는 입장이다. 정택수 경실련 부동산건설개혁본부 팀장은 "국토부의 집값 통계는 국민 정서상 이해할 수 없고 왜 이런 통계가 나왔는지도 불분명하다"고 지적했다.

다른 전문기관도 비슷한 입장이다. 여경희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집값 통계는 표본, 가중치 등에 따라 차이가 발생할 수 있지만, 체감상 정부 통계치보다 더 많이 오른 게 사실"이라며 "부동산114 통계 기준 서울 아파트가격은 지난해 한 해 동안 17% 올랐고, 2017년 5월부터 현재까지 70% 이상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윤한슬 기자 1seul@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