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70928 0042021062368970928 01 0101001 politics 7.1.4-RELEASE 4 YTN 0 true true false false 1624417195000

'X파일 논란'에 장모 선고까지...늦어지는 윤석열 출마 선언

댓글 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야권 유력 대선 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정치 참여 선언이 예정보다 더 미뤄졌습니다.

이른바 '윤석열 X파일' 논란이 가열되는 데다 다음 달 장모 사건의 1심 선고까지 임박하면서 본격 등판 시기를 늦춘 게 아니냐는 해석이 나옵니다.

국회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송재인 기자!

윤석열 전 총장의 출마 선언은 애초 오는 27일 무렵으로 알려지지 않았습니까?

[기자]
그렇습니다. 하지만 윤석열 전 총장 측은 조금 전 27일 날짜는 확정된 게 아니라며, 6월 말에서 7월 초로 조율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결과적으로 기존보다 일정이 늦어진 겁니다.

이를 두고 최근 '윤석열 X파일' 논란과 다가오는 장모의 1심 선고까지, 잇단 악재가 영향을 준 게 아니냐는 해석이 나옵니다.

'윤석열 X파일'은 실체와 함께 출처를 두고 정치권 공방이 가열되던 상황입니다.

논란에 불을 지핀 보수 평론가 장성철 소장은 앞서 X파일 논란의 출처로 여권을 지목했습니다.

논란이 가열되자 지난달 관련 파일을 언급하며 주목받던 민주당 송영길 대표는 자신이 준비한 건 X파일이 아니라 자체 수집 자료라며 선을 그었습니다.

오히려 야권을 출처로 지목했는데, 직접 들어보겠습니다.

[송영길 / 민주당 대표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 : 그동안 검찰총장 인사 검증 과정에서 야당 내부에서 여러 가지 자료를 정리했을 것으로 추측이 됩니다.]

여기에 실체가 어쨌든 윤 전 총장이 직접 논란을 돌파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국민의힘에 나왔습니다.

[김재원 / 국민의힘 최고위원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 : 어쨌든 이 X파일 내용은 윤석열 전 총장이 전부 다 해명해야 해요. 돌파해야 해요. (누가 작성해도 돌파해야 하죠) 도와주기가 쉽지 않은 사안이거든요.]

여기에 다음 달 2일 윤석열 전 총장 장모의 1심 선고도 예정되며 윤 전 총장의 부담은 커졌습니다.

우선 윤 전 총장은 X파일에 대해 정치 공작 가능성을 말하며 정면 대응에 나섰지만, 정치권 안팎에선 윤 전 총장이 잇단 악재에 곤혹스러운 위치에 놓여 공식 등판 시기를 늦춘 게 아니냐는 분석이 나옵니다.

[앵커]
이런 가운데 민주당 내부에서는 '경선 연기'를 둘러싼 갈등의 불씨가 여전하죠?

[기자]
그렇습니다. 송영길 대표가 어제(22일) 경선 연기 확정을 미루는 일종의 절충안을 제안하긴 했지만, 내홍은 여전한 상황입니다.

대선 경선을 현행 규정대로 9월에 진행해야 한다는 이재명 측과, 흥행을 위해선 11월로 미뤄야 한다는 비-이재명 측의 입장 차가 뚜렷한 상황입니다.

우선 송영길 대표 지도부는 대선 기획단에서 현행 규정대로 경선 일정을 짜보고 25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최종 확정하기로 했습니다.

다만, 9월 대선 후보 선출이라는 원칙을 바꾸긴 어렵다는 송 대표 입장엔 변화가 없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이낙연, 정세균계, 그러니까 경선 연기를 주장하는 비-이재명 측 의원들은 추가 반발도 준비하는 상황입니다.

송 대표가 경선 일정을 강행하면 경선 일정 변경을 논의하기 위한 당무위원회 소집 요구를 준비해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에 송영길 대표도 이럴 거면 당 대표는 왜 뽑았냐며 발끈했습니다.

직접 들어보겠습니다.

[송영길 / 민주당 대표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 : (경선 일정을 바꿀) 상당한 사유가 있는지 여부의 판단권은 그래도 당 대표와 지도부에게 있는 것이지 그것조차도 당무위원회에 있다고 하면 당 대표의 존재 의미는 뭐냐….]

[앵커]
이런 가운데 대체공휴일 확대법이 담당 상임위원회를 통과했죠?

[기자]
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는 조금 전 회의에서 주말과 겹치는 모든 공휴일에 대체공휴일을 적용하는 대체공휴일법을 통과시켰습니다.

본회의까지 통과하면 오는 8월 광복절과 10월 개천절과 한글날, 12월 성탄절에 대체공휴일이 생기게 됩니다.

다만 법안에 대한 우려도 나오고 있습니다.

5인 미만 사업장에는 이번 법을 적용하지 않기로 했기 때문입니다.

민주당은 유급휴가를 적용하지 않는 현행 근로기준법과 충돌할 수 있다고 적용 제외 이유를 설명했지만, 국민의힘은 5인 미만 사업장 제외가 결국, 공휴일도 빈익빈 부익부로 만든 꼴이라며 민주당이 사회적 갈등을 부추겼다고 비판했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YTN 송재인[songji10@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 깔끔하게 훑어주는 세상의 이슈! "와이퍼"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