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69910 0182021062368969910 04 0403001 world 7.1.3-HOTFIX 18 매일경제 0 false false false false 1624415607000

우주에서 세탁할 수 있는 그날을 위해…나사와 P&G의 '빨래 프로젝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미국 국민 세탁세제 '타이드(Tide)'가 우주로 간다. 지금은 빨지 못하고 소각하는 우주 비행사 옷을 어떻게 세탁할지 연구하기 위해서다.

22일(현지시간) 미국 신시내티에 위치한 생활용품 업체 프록터앤갬블(P&G)은 올해 연말과 내년 봄 2차례에 걸쳐 세탁세제 타이드와 얼룩제거제 세트를 우주 정거장으로 보내겠다고 발표했다.

AP통신은 "미국 항공우주국(NASA)은 우주에서 매년 수톤씩 옷을 버리는 대신 세탁하고 싶어한다"며 "P&G와 NASA가 지구에서처럼 옷을 세탁해 입을 방법을 찾겠다고 뭉쳤다"고 보도했다.

우주비행사들은 빨래를 하지 않는다. 빨래를 하려면 많은 양의 물이 필요한데, 우주 정거장에서는 물이 귀하기 때문이다.

우주비행사들은 근육과 뼈 손실을 막으려 매일 2시간씩 운동한다. 우주에서도 땀은 난다. 땀에 흥건히 젖은 옷은 금세 딱딱해진다. 비행사들은 옷이 너무 뻣뻣하고 냄새에 절어 못 입을 정도가 되면 옷을 버린다. 르랜드 멜빈 전 NASA우주비행사는 "몇 번 입은 옷은 거의 유독(toxic)한 수준이라, 티셔츠나 반바지, 양말은 1주일이면 바꿔야 한다"고 말했다.

우주에서는 옷 버리기도, 새로 가져오기도 큰 일이다. 낡은 옷은 수명이 다한 우주 화물선에 실어 소각하고, 새 옷은 지구에서 다시 화물로 실어 발사한다.

NASA에 따르면 1년에 우주비행사 한 명이 입는 옷 무게만 68kg에 달한다. 사람 수가 늘면 지금의 방식을 유지하기는 불가능하다. 미래에 달이나 화성에 기지를 건설해 체류할 계획을 세우고 있는 NASA로서는 세탁이 급선무 중 하나다.

빨래에 골머리를 앓던 NASA에서는 옷을 좀 더 오래 착용할 수 있는 항미생물 의류를 구해보기도 했지만 임시 처방에 그쳤다.

세탁세제 명가 P&G는 12월 특별 제작한 세탁세제를 우주로 발사한다. 과학자들은 효소와 다른 세탁세제 구성물질이 6개월간의 무중력상태에서 어떻게 반응하는지 확인할 예정이다. 5월 두번째 실험에서는 얼룩제거펜과 티슈를 우주비행사들이 직접 써보도록 실험을 설계했다.

P&G는 실제 달이나 화성 등 우주 공간에서 작동할 수 있는 세탁기와 의류건조기 세트도 개발하고 있다. 핵심은 물과 세제 사용량을 최소로 유지하는 것이다. P&G는 이런 기계는 지구 상의 물부족국가에서도 사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우주 빨래 프로젝트'에는 해결해야 할 과제들이 많다. 물과 세제를 최소로 쓰면서 세탁효과를 극대화해야 하는 것은 기본이고, 세탁에 쓴 물도 마시거나 요리에 쓸 수 있도록 깨끗하게 정화해야 한다. 우주정거장에서는 소변이나 땀도 재활용해 사용하고 있다.

[이유진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