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68975 0532021062368968975 02 0201001 society 7.1.4-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414240000

조국 "인간입니까?"…성매매 기사에 딸 사진 넣은 조선일보[이슈시개]

댓글 56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성매매 관련 기사에 조국 딸 일러스트 게재

기자 얼굴 캡처해 올리며…조국 "인간입니까?" 항의

조국 "그림 뒷쪽 백팩 든 뒷모습 남자는 나"

CBS노컷뉴스 이참슬 기자

노컷뉴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페이스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성매매 관련 조선일보 기사에 자신의 딸을 그린 그림이 사용되자 분노를 표출했다.

23일 조 전 장관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제 딸 사진을 그림으로 바꾸어 성매매 기사에 올린 조선일보", "이 그림 올린 자는 인간입니까"라며 분개했다. 그러면서 "그림 뒤쪽에 있는 백팩을 든 뒷 모습의 남자는 나의 뒷모습으로 보이는데, 이는 왜 실었습니까?"라며 불쾌함을 표했다.

조 전 장관이 함께 올린 기사 캡처 내용에는 '"먼저 씻으세요" 성매매 유인해 지갑 털어'라는 제목 아래 조 전 장관의 딸과 조 전 장관으로 추정되는 인물이 그려진 그림이 붙어있다. 그림 아래에는 특별한 설명 없이 숫자와 영어가 조합된 문자가 적혀 있다.

노컷뉴스

조국 전 장관. 이한형 기자


이 그림은 지난 2월 같은 언론사의 "조민 추적은 스토킹이 아니다, 미안해 하지 않아도 된다"라는 기사에 동일하게 실려있다. 해당 기사의 부제는 '미스터 션샤인과 연좌제'로, 조 전 장관의 딸과 조 전 장관으로 추정되는 인물들을 사이에 두고 양 옆에 있는 두 사람은 드라마 '미스터 션샤인'을 떠올리게 하는 인물들을 그려놨다.

조선일보 윤리강령에는 제11장 사진과 영상 제2조 사진 및 영상 조작 금지에 ⑦ 사진, 몽타주, 일러스트레이션 등을 디지털로 보정했거나 변경했을 경우 보정 및 변경 내용을 명시한다 등이 적혀 있다.

현재 성매매 단독 기사의 그림은 다른 그림으로 바뀐 상태다.

조 전 장관은 그림이 바뀐 기사를 캡처해 "교체되기 전 문제 그림을 올린 사람이 누구인지 밝혀달라"며 "기자, 취재부서 팀장, 그림 디자이너, 편집 책임 기자 등에서 누구인지, 이 중 한명인지 복수 공모인지 알려달라"고 요구했다.

노컷뉴스

지난 2월 해당 그림이 사용된 조선일보 기사. 조선일보 홈페이지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뭉클 미디어인권연구소 김언경 소장은 이날 CBS노컷뉴스와의 통화에서 "언론사에서는 절대 사용하면 안되는 수법"이라고 말했다. 김 소장은 "여성 캐릭터를 표현한 것이라고 변명해도 너무 비슷한 수준이다. 누가 봐도 조국 딸"이라며 "조국 전 장관과 그 가족들을 비하하는 일부 커뮤니티의 문화를 언론사가 받아들인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조국 전 장관 뒷모습은 더 끔찍했다"며 "성매매하는 사람은 딸 그림 넣고 뒤에 남자는 아빠 이미지를 넣었다는 건 너무 악의적"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인지하지 못했다고 변명하는 것이 불가능하다. (이는) 언론 윤리를 무너뜨리는 행동이다. 책임을 져야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