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인간입니까" 조국, '딸 연상 그림 성매매 기사' 언론 향해 '격노'

댓글 55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강주희 기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성매매 관련 기사에 자신과 딸을 연상시키는 일러스트를 쓴 언론에 "인간입니까?"라며 분노를 드러냈다.


조 전 장관은 23일 페이스북에 '먼저 씻으세요 성매매 유인해 지갑 턴 3인조'라는 제목의 조선일보 21일자 보도를 캡처해 공유하며 "제 딸 사진을 그림으로 바꾸어 성매매 기사에 올렸다. 이 그림 올린 자는 인간이냐"고 비판했다.


이 일러스트에는 검은색 모자를 눌러 쓴 여성이 휴대전화를 귀에 대고 있는 그림이 담겨 있는데, 이는 조 전 장관의 딸이 과거 언론에 포착됐을 때의 인상착의와 비슷했다.

아시아경제

성매매 관련 기사에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조 전 장관의 딸을 연상시키는 일러스트를 쓴 한 언론 보도./사진=페이스북


또 일러스트 중앙 부분에 작게 그려진 정장을 입고 배낭을 멘 남성의 뒷모습은 최근 출간된 조 전 장관의 책 '조국의 시간'에 쓰인 그림과 흡사했다. 이 기사의 사진은 현재 다른 일러스트로 교체된 상태다.


아시아경제

이정헌 화백이 그린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뒷모습./사진=조 전 장관 페이스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에 대해 조 전 장관은 "그림 뒤쪽에 있는 백팩을 든 뒷모습의 남자는 나의 뒷모습(이정헌 화백 그림 모방)으로 보인다, 왜 실었는가"라며 분개했다.


이어 "교체되기 전 문제 그림을 올린 사람이 누구인지 밝혀달라. 기자, 취재부서 팀장, 회사 그림 디자이너, 편집 책임 기자 등에서 누구입니까"라며 "이 중 한 명인지 또는 복수 공모인지도 알려달라"고 요구했다.



강주희 기자 kjh81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