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조국의 분노... "딸 사진, 성매매 기사에 올린 매체, 인간인가?"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사진=조국 페이스북 게시글 캡처


23일 조국 전 장관이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한 보수 성향의 매체가 딸 조민씨의 사진을 그림으로 바꾸어 성매매 기사에 올렸다는 게시글을 게재하며 분노를 드러냈다.

조 전 장관은 “제 딸 사진을 그림으로 바꾸어 성매매 기사에 올린 OO일보”로 시작하는 게시글을 게재하며 기사에 사용된 해당 사진과 같이 기사를 작성한 기자의 이름과 사진도 함께 첨부했다. 또한 그는 “그림 뒷쪽에 백팩을 든 뒷모습의 남자는 나의 모습으로 보인다”며 본인의 모습은 왜 함께 사용했는지에 대해 의문을 제기했다.

이어 조 전 장관은 같은 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OO일보에게 요구한다”로 시작되는 새로운 게시글을 게재했다. 그는 “교체되기 전 문제 그림을 올린 사람이 누구인지 밝혀달라”며 문제 사진을 제일 먼저 사용한 이가 한 명인지 또는 복수 공모인지 질문했다.

또한 조 전 장관은 새로운 게시글을 게재, “OO일보가 국내판에는 그림을 바꾸었지만 LA판에는 그대로 유지하고 있음을 확인”했다며 문제 사항을 지속적으로 지적했다.

한편 논란이 된 사진은 지난 21일 OO일보의 ‘“먼저 씻으세요” 성매매 유인해 지갑 턴 3인조’ 기사에 첨부된 일러스트 그림으로 해당 기사 속 일러스트에는 두 남성 사이에 모자를 쓴 여성이 휴대전화를 귀에 대고 있는 모습과 한 남성이 어깨 한 쪽에 백팩을 멘 채 통화 하는 듯한 모습이 담겨 있다.

강민선 온라인 뉴스 기자 mingtung@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