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65029 0372021062368965029 04 0401001 world 7.1.4-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409519000

印 “델타 변이보다 전파력 강한 ‘델타 플러스’ 나타나”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보건 당국 “감염 검사와 접종 속도 내달라”

헤럴드경제

[A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손미정 기자] 인도 보건 당국이 인도발(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이인 델타보다 전염력이 강한 ‘델타 플러스’가 보고됐다고 발표했다. 인도 변이가 또 변이한 바이러스가 발견된 것으로, 당국은 이 바이러스를 우려 변이로 규정했다.

22일(현지시간) 라제시 뷰샨 인도 보건·가정복지부 장관은 기자회견에서 “델타 플러스 변이에 감염된 사례가 마하라슈트라주 등 3개 주에서 20건 가까이 발견됐다”면서 “델타 플러스 변이는 기존 델타 변이(B.1.617.2)보다 전파력이 강하기 때문에 각 주에선 코로나19 감염 검사와 백신 접종수를 늘려야 한다”라고 촉구했다.

인도 정부는 코로나19 감염이 빠르게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백신 캠페인에 속도를 내며 전염병 통제에 안간힘을 쓰고 있다. 모든 성인에게 코로나19 백신을 무료로 접종하기 시작하면서 21일 인도에서는 하루 기준으로는 가장 많은 860만명이 백신을 맞았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백신 재고량이 충분치 않은 상황에서 인도가 현재의 접종 속도를 유지할 수 있을 지에 의문을 표하고 있다. 현재까지 인도의 최소 1회 백신 접종률은 성인 기준 5.5%다. 수도 뉴델리는 현재 속도라면 모든 성인이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마치기까지 1년이 더 걸릴 것으로 전망된다.

balme@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