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64238 1192021062368964238 03 0301001 economy 7.1.4-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false true 1624408454000

[출근길 인터뷰] AI부터 메타버스까지…첨단기술이 바꿀 미래산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출근길 인터뷰] AI부터 메타버스까지…첨단기술이 바꿀 미래산업

국내 유일 첨단기술 융복합 비즈니스 전시회인 '스마트테크 코리아'가 오늘부터 사흘간 진행됩니다.

<박진형의 출근길 인터뷰> 오늘은 지능정보산업협회 김민천 부장을 만나 이번 전시의 의미 짚어봅니다.

코엑스에 나가 있는 박진형 기자 나와 주시죠.

[기자]

오늘부터 '스마트테크 코리아'가 시작됐는데, 먼저 어떤 전시회인지부터 전반적인 설명 부탁드립니다.

[김민천 / 지능정보산업협회 부장]

이번 스마트테크코리아는 오늘부터 금요일까지 3일간 개최가 됩니다. 이번 스마트테크 전시회는 4차 산업혁명을 이끄는 주요 기술들과 제품들을 선보이는 행사로 아마 국내 유일의 첨단기술 융복합 전시회라고 볼 수 있습니다.

미래를 연결하다라는 주제로 이번에 진행되는데요. 스마트 기술이라든지 인공지능, 디지털 유통, 메타버스까지 4차 산업혁명을 이끄는 제품과 기술들을 한자리에서 보실 수 있는 전시회가 될 것입니다.

[기자]

올해로 10주년을 맞이한다고 하는데, 이번 전시에서는 최신 스마트 기술의 중심이 되는 인공지능과 관련 해서 어떠한 내용의 전시를 확인할 수 있을까요?

[김민천 / 지능정보산업협회 부장]

저희가 이번에 스마트테크 코리아는 예년과 달리 AI앤픽테크쇼, 리테일테크쇼 그리고 메타버스쇼 이렇게 4개 관으로 전체를 구성을 했습니다. 그리고 참여기업들은 4차 산업혁명을 이끄는 특화된 기업들인데요.

대표적으로는 SK텔레콤, SSG닷컴, 쿠팡, 네이버클라우드 등 주요 기업들이 참여를 하고 있고요. 또 광주광역시 그리고 AI양재허브 또 그리고 한국로버스글로벌기업 등 기관과 지자체들이 참여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범국가적으로 AI산업이 어떻게 진행이 되고 발전되고 있는지 한자리에서 보실 수 있는 시간이 될 것입니다.

[기자]

그렇다면 이번 전시를 통해 인공지능 산업의 변화상까지 주목해 볼 수 있을까요?

[김민천 / 지능정보산업협회 부장]

인공지능, 특히 인공지능 기반을 중심으로 한 기술들을 올해는 저희가 이번 전시에서 많이 소개해 드리려고 합니다. 특히 AI테크콘에서는 저희가 캐나다 대학의 석좌 교수님의 기조연설을 시작으로 해서 금융, 헬스 등의 인공지능 기술과 융합하는 트렌드 이슈의 정보를 여러분들이 참여하시게 된다면 듣게 될 것이고요.

그리고 AI엔픽테크콘에서는 AI 안면인식 알고리즘이라든지 AI 기반 쳇봇이라든지 차량 교량기술, AI 첨단 기술까지 여러 가지 AI 기반이 발전하고 있는 우리 기술들을 한자리에서 보실 수 있겠고요. AI테크콘에 참여해 주신다면 미래를 나아가서 AI 중심의 핵심 기술의 방향성과 발전 또 흐름도 함께 확인할 수 있게 되실 것입니다.

[기자]

'스마트 데일리 라이프' 체험관도 운영된다고 하던데 이번 전시를 보다 즐겁게 즐길 수 있는 방법이 있다면요?

[김민천 / 지능정보산업협회 부장]

스마트 라이프 특별체험관이 구성돼 있습니다.

이 특별체험관에는 이번 스마트테크 코리아 전시회 참여하고 있는 기업들의 제품 서비스들로 구성돼 있습니다. 여기에는 여러분들의 일상생활, 우리의 일상생활 그리고 업무환경, 스마트홈 또 스마트스토어라든지 나아가서 서빙로봇, 물류로봇 또 전기차까지 다양한 제품들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그래서 이번 스마트테크 코리아에 참여를 해 주시면 미래의 생활 또 미래의 업무환경 등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장을 저희들이 마련해 두었습니다. 그래서 이번 전시에 참여해 주시면 여러분들이 미래혁신 기술을 몸으로 체험할 수 있는 체득할 수 있는 그런 좋은 시간이 되실 거라고 보고 있습니다.

[기자]

지금까지 박진형의 출근길인터뷰였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