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송영길 "尹 배우자 검증, 조국 수사보다 더 심해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X파일 의혹에 "홍준표가 가장 잘 알 것…지난 여름 뭘 했는지 다 알아"

'경선 연기론' 당무위·전당원투표 결정 주장에 "당 대표 왜 뽑았나"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는 23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X파일' 논란과 관련, "법적 지위를 갖고 국가 지원을 받는 '대통령의 배우자'가 될 사람에 대한 검증은 대통령 못지않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송 대표는 이날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 "윤 전 총장은 대통령이 되겠다는 분이다. 자기가 조국 전 장관 부인과 가족에 대해 수사했던 정도보다 (검증받는 강도가) 더 심해야 하는 것 아닌가"라며 이같이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