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61795 0782021062368961795 02 0201001 society 7.1.3-HOTFIX 78 이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402586000

"인간이냐"…조국, 딸 사진 성매매 기사에 넣은 언론에 분노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투데이

(조국 전 장관 페이스북 캡처.)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성매매' 기사를 다루면서 자신의 딸을 연상시키는 그림을 올린 언론에 분노했다.

조 전 장관은 23일, 최근 이 언론이 '먼저 씻으세요, 성매매 유인해 지갑…'이라는 성매매 사건을 보도하면서 사용한 이미지를 보고 격분했다.

그는" 제 딸 사진을 그림으로 바꾸어 성매매 기사에 올렸다"며 "이 그림 올린 자는 인간이냐"고 외쳤다.

이어 "그림 뒷쪽에 있는 백팩을 든 뒷 모습의 남자는 나의 뒷모습(이정헌 화백 그림 모방)으로 보인다, 왜 실었는가"라며 가족을 이렇게 짓밟아도 되냐고 분개했다.

해당 사진은 조국 전 장관의 딸 조민씨가 모자를 쓴 채 통화하면서 학교에 가는 모습이며 조 전 장관 연상 그림은 2019년 9월 24일, 조 전 장관이 딸의 생일을 맞아 케이크를 사들고 집으로 들어가는 사진과 닮았다.

해당 그림은 21일 공개됐다가 현재 '화폐' 그림으로 교체된 상태다.

이에 조 전 장관은 "교체되기 전 문제 그림을 올린 사람이 누구인지 밝혀라, 한명인지 또는 복수 공모인지도 알려라"고 결코 용서치 않겠다고 했다.

[이투데이/문선영 기자(moon@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