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61435 0592021062368961435 08 0802001 itscience 7.1.3-HOTFIX 59 지디넷코리아 0 false true false true 1624400551000

美 유명 증시전문가 "비트코인 다 팔았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손절 배경엔 렌섬웨어 해킹 中 단속 강화

(지디넷코리아=이한얼 기자)중국 정부가 암호화폐 채굴 단속을 강화하고 있는 가운데 미국의 유명 주식 해설가가 비트코인을 손절했다고 밝혔다.

21일(현지시간) CNBC에 출연한 짐 크레이머는 "보유하고 있던 비트코인 대부분을 팔아 치웠다"고 방송 도중 밝혔다.

그는 미국 경제전문 방송인 CNBC에서 ‘매드 머니(Mad money)’ 코너를 진행하고 있는 증시 전문가다.

지디넷코리아

짐 크레이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는 중국이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가상화폐) 단속을 강화하고 있으며, 랜섬웨어(몸값을 요구하는 악성 프로그램) 공격에 비트코인이 이용되고 있다는 점 때문에 비트코인을 거의 팔았다며 "이제 더 이상 필요하지 않다"고 밝혔다.

짐 크레이머는 과거 비트코인에 투자해 자신의 모기지(주택담보대출)를 갚았다고 말했을 정도로 비트코인에 친화적인 인물이었다.

그는 미국 최대 송유관 업체인 콜로니얼 파이프라인을 해킹했던 해커들이 몸값으로 비트코인을 요구했다며 중국에 이어 미국 정부도 비트코인에 대한 규제의 수위를 높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최근 들어 중국이 비트코인 단속을 강화하고 있는 점도 비트코인을 매각한 배경이라고 덧붙였다.

이한얼 기자(eol@zdnet.co.kr)

<© 메가뉴스 & ZDNET, A RED VENTURES COMPANY,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