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61381 0032021062368961381 01 0106001 politics 7.1.3-HOTFIX 3 연합뉴스 0 true true false false 1624400100000

미, 러시아 예민한 흑해 연합훈련에 한국 초청…한국군 "불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6함대, 한국 참가국으로 명기…28일부터 내달 10일까지 진행

연합뉴스

미 6함대사령부 'Sea Breeze 21' 발표자료에 한국 명기
[6함대 홈피 캡처]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미국이 흑해에서 우크라이나 해군과 주관하는 다국적 연합해상훈련에 한국을 초청한 데 이어 공식 발표 자료에 참가국으로 명기했다.

그러나 한국 국방부와 해군은 이 훈련에 참가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23일 군 당국에 따르면 미국은 최근 우크라이나를 통해 오는 28일부터 내달 10일까지 흑해에서 열리는 다국적 연합해상훈련 '시 브리즈'(Sea Breeze 21)에 한국의 참가를 요청했다.

이 훈련은 32개국에서 병력 5천여명, 함정 32척, 항공기 40대가 참가한 가운데 상륙작전, 육상 기동전, 수중침투 작전, 대잠수함전, 수색·구조 작전 등으로 진행된다.

세계 여러 지역에서 발생 가능한 전장 상황에 대응하는 작전 연습에 중점을 둬 시행하며 이번 참가 전력 규모는 훈련 사상 가장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미 해군 6함대사령부는 지난 21일(현지시간) 공식 발표 자료에서 한국을 참가국으로 명기했다.

이에 대해 한국 국방부와 해군은 "우리 군은 훈련에 초청받은 바 있으나, 해당 연합훈련에 참가 및 참관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그간 이 훈련에 옵서버(참관) 자격으로도 참여한 적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군이 미국과 우크라이나의 요청에도 훈련에 불참키로 한 것은 한-러 관계 등 한반도의 전략적 환경 뿐 아니라 흑해까지 함정을 보낼 여건이 여의치 않다는 점 등을 고려한 것으로 분석된다.

미 해군 6함대사령부가 1997년부터 주도하는 이 훈련은 흑해에서 군사 활동을 강화하는 러시아를 견제하려는 조치라고 군사 전문가들은 분석한다.

러시아 측도 이 훈련을 면밀히 감시하고, 필요하다면 국가 안보를 위해 대응할 것이란 입장을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우크라이나에 속했던 크림반도를 병합해 우크라이나와 심각한 갈등 관계에 있는 러시아는 흑해 등 자국 국경 인근에서 펼쳐지는 미국과 나토군의 연합훈련에 민감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Sea Breeze 훈련 장면
[EPA/UKRAINIAN BORDER GUARD PRESS SERVICE / HANDOUT HANDOUT EDITORIAL USE ONLY/NO SALES]


three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