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57477 0182021062268957477 01 0104001 politics 7.1.5-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false false false 1624359314000

윤석열 부대변인에 '김앤장' 출신 최지현…방송인 최송현 언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최지현 변호사(사법연수원 32기)를 부대변인으로 선임했다고 22일 밝혔다.

윤석열 캠프 이상록 대변인은 이날 오후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를 통해 "오늘부터 최지현 변호사가 임시 부대변인을 맡아 저와 함께 활동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윤 전 총장 캠프는 당분간 이 대변인과 최 부대변인 2인 체제로 공보 활동을 진행한다.

최 부대변인은 공주사대부고와 서울대 사법학과를 졸업했다. 제42회 사법시험에 합격한 그는 2003~2011년 김앤장법률사무소에서 일했다. 또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객원교수로 활동했으며 환경·노동법 전문가로 알려져 있다.

최 부대변인 부친은 최영홍 전 고려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로, 최송현 전 KBS 아나운서가 막내 동생이다. 최 아나운서는 2006년 KBS 32기 공채 아나운서로 시작해 2007년 KBS 연예대상 MC부문 여자신인상을 받았다.

한편 앞서 윤 전 총장의 입 역할을 하던 이동훈 대변인은 지난 20일 "일신상의 이유로 직을 내려 놓는다"며 사퇴 의사를 밝힌 바 있다. 이 대변인이 물러난 이후 윤 전 총장측 대변인은 이상록 대변인으로 일원화했다. 윤 전 총장에 대한 'X파일' 논란 등 세간의 관심이 집중된 상황에서 취재 대응 업무를 수행할 추가 인력이 필요하다는 판단에 부대변인을 선임한 것으로 해석된다.

윤 전 총장은 22일 "공기관과 집권당에서 개입해 작성한 것처럼도 말하던데, 그렇다면 명백한 불법사찰"이라고 밝힌 바 있다. 또한 "저는 국민 앞에 나서는데 거리낄 것이 없고, 그랬다면 지난 8년동안 숱한 공격에 버티지 못했을 것"이라며 "출처불명 괴문서로 정치공작 하지 말고, 진실이라면 내용과 근거, 출처를 공개하길 바란다"고 요구했다.

[류영상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