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55792 0232021062268955792 04 0402001 world 7.1.4-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false true 1624352640000

외국인이 살기에 비싼 도시 11위에 '서울'…1위는 투르크메니스탄 수도 '아시가바트'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지난해까지 3년 연속 1위 홍콩은 2위로…베이루트, 도쿄, 취리히, 상하이 2~5위

가장 싼 도시는 키르기스스탄 '비슈케크'

아시아경제

수도권 미세먼지 농도가 '보통' 수준을 나타낸 9일 서울 남산에서 바라본 도심에 맑은 하늘이 펼쳐져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 서울이 외국인이 살기에 비용이 많이 드는 도시 11위에 올랐다. 가장 비용이 많이 드는 도시에는 투르크메니스탄 수도 아시가바트가 이름을 올렸다.


22일(현지시간) 컨설팅업체 머서에 따르면 '2021년 도시 생활비 순위' 조사를 통해 이 같이 밝혔다. 조사는 3월 전 세계 209개 도시를 대상으로 주택가격, 교통비, 식비 등 200여개 항목을 비교 분석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그 결과 아시가바트는 지난해 2위에서 올해 1위로 올라섰다. 경제 위기가 닥치면서 식량이 부족해졌고, 초인플레이션이 지속되면서 전반적으로 생활비가 급증했다는 게 머서의 설명이다. 이어 2위는 홍콩이 차지했다. 홍콩은 지난해까지 3년 연속 비용이 많이 드는 도시 1위를 기록했지만 올해 한 계단 떨어졌다.


3위는 코로나19 상황에 이어 베이루트 항구 대폭발 등 악재가 이어졌던 레바논 베이루트로 지난해보다 42계단이나 상승했고 일본 도쿄, 스위스 취리히, 중국 상하이가 4~6위에 이름을 올렸다. 싱가포르, 제네바, 베이징, 베른 등이 뒤를 이었다.


서울은 지난해와 같은 11위를 유지했다. 미국의 뉴욕은 14위로 지난해 대비 8계단 하락했다. 로스앤젤레스는 20위, 샌프란시스코는 25위를 기록했다.


반면 비용이 상대적으로 적게 드는 도시에는 키르기스스탄 수도 비슈케크가 209위로 조사됐다. 이어 잠비아 루사카, 조지아 트빌리시, 튀니지 튀니스, 브라질 브라질리아 등이 생활비가 적게 드는 도시에 속했다.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