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55502 0032021062268955502 01 0104001 politics 7.1.4-RELEASE 3 연합뉴스 0 true true false false 1624351989000

與 "尹, 신상털이 수사하다 자기의혹엔 과민…비겁한 정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尹 '정치공작' 주장에 "국가지도자 되려면 당당히 검증 받아야"

연합뉴스

윤석열 X파일 (PG)
[홍소영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22일 야권의 유력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이른바 'X파일' 논란과 관련해 "대변인에게만 의존하는 전언정치를 그만하고, 국민 앞에 나서서 당당하게 공정한 검증을 받으라"고 촉구했다.

이소영 대변인은 이날 윤 전 총장이 X파일에 대해 "공기관과 집권당에서 개입해 작성한 것이라면 명백한 불법사찰"이라고 언급한 것과 관련, 서면논평을 내고 "가정적 수사 뒤에 숨지 말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변인은 "국민 앞에 거리낄 것이 없고, 동등하고 예외없는 수사·재판을 받겠다고 했으면서 야당 인사발 'X파일' 논란에는 뜬금없는 불법사찰 주장을 펼친다"며 "윤 전 총장은 검증을 받겠다는 것인가, 않겠다는 것인가"라고 몰아세웠다.

이 대변인은 "무자비할 정도로 엄정한 신상털이식 수사를 해온 윤 전 총장이, 자신에 대한 의혹에 대해서는 극도의 과민반응을 보이며 검증의 예봉을 꺾으려 한다"며 "비겁하고 얄팍한 작은 정치의 전형"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대변인은 "윤 전 총장이 공정하고 투명한 검증을 피할 방법은 없다"며 "검증을 받는 것이 국가지도자가 되고자 하는 사람이 응당 보여야 할 예의"라고 말했다.

d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