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53492 0102021062268953492 04 0401001 world 7.1.4-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348358000

[월드피플+] 예일대 동시 입학 ‘판타스틱4’ 美 네쌍둥이, 졸업도 나란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형제 모두 아이비리그 입학 허가를 받아 세계를 놀라게 한 미국 네쌍둥이가 졸업식을 치렀다. 16일 미국 피플지는 동시에 예일대에 진학한 네쌍둥이가 졸업 후 사회로 나갈 준비를 마쳤다고 전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형제 모두 아이비리그 입학 허가를 받아 세계를 놀라게 한 미국 네쌍둥이가 졸업식을 치렀다. 16일 미국 피플지는 동시에 예일대에 진학한 네쌍둥이가 졸업 후 사회로 나갈 준비를 마쳤다고 전했다.

아론, 닉, 잭, 나이젤이라는 이름의 웨이드가(家) 네쌍둥이는 지난 달 아이비리그 명문 예일대 졸업식에 참석했다. 2017년 입학 후 꼭 4년 만이다.

1999년 태어나 오하이오주에서 고등학교 공부를 마친 네쌍둥이는 어려서부터 ‘판타스틱4’라는 별명으로 불릴 만큼 다재다능했다. 2017년 입시에서 전원이 하버드대와 예일대 입학 허가를 받아 세계적 관심을 끌었다. 이 밖에 네쌍둥이가 합격한 대학은 스탠포드대, 코넬대, 듀크대, 조지타운대, 존스홉킨대 등 모두 합쳐 59개에 이르렀다.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신문

1999년 태어나 오하이오주에서 고등학교 공부를 마친 네쌍둥이는 어려서부터 ‘판타스틱4’라는 별명으로 불릴 만큼 수재였다. 2017년 입시에서 전원이 하버드대와 예일대 입학 허가를 받아 세계적 관심을 끌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장학금 등 엄청난 재정적 후원을 약속하는 학교들 사이에서 네쌍둥이는 예일대를 선택했다. 그 이유에 대해 당시 쌍둥이들은 “예일대가 우리를 제일 가족처럼 대해줬다”고 말한 바 있다. 대기업 GE에 근무 중이었던 아버지는 “예일이 최고의 조건을 제시했다”고 했다.

그 후로 4년의 대학 생활 동안 네쌍둥이의 삶은 180도 달라졌다. 닉은 “고등학교 때까지만 해도 늘 붙어다녔지만 대학에 진학하면서 서로 다른 관심사를 갖게 됐고, 매우 다양한 유형의 사람들과 각자 관계를 맺었다. 각자의 방식으로 자신의 삶을 개척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아론 역시 “고향에서 우리는 늘 네쌍둥이 중 한 명으로 존재했다. 하지만 예일대라는 큰 연못에 있는 아주 작은 물고기에 지나지 않았고, 우리가 누군지 아무도 몰랐다. 사람들은 날 네쌍둥이 중 한 명이 아닌 ‘아론 웨이드’로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저마다 전공이 달라 학기 중에는 겨우 두 세번 밖에 만나지 못했다고도 말했다. 아론은 “한 학기에 한 두 번 만날까 말까였다. 마주칠 일이 거의 없었다”면서 “캠퍼스를 걷다 우연히 마주치면 그제야 ‘맞다, 우리 같은 학교였지’ 할 정도였다”고 말했다.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신문

이제 쌍둥이들은 더 큰 연못으로 나갈 준비를 하고 있다. 그만큼 만날 기회는 더욱 줄어들 것이다. 닉은 뉴욕 골드만삭스, 잭은 샌프란시스코 골드만삭스로 향한다. 나이젤은 의대 진학 전 2년간 예일대 파킨슨병 연구소에서 연구원 생활을 할 계획이다. 졸업논문을 제출하고 12월 공식 졸업하는 아론은 구글 입사를 앞두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론은 컴퓨터공학과 심리학을 전공했으며 교내 아카펠라 그룹의 음악 감독으로 활동했다. 난민과 이민자 문제에 관심이 많았던 닉은 정치학과 아랍어를 전공했다. 잭은 화학공학과 경제학을 복수 전공했으며 학교 흑인공학회 회장을 도맡았다. 나이젤은 프리메드 과정에서 분자세포발달생물학을 전공, 의대에 진학할 준비를 마쳤다.

그럼에도 엎어지면 코 닿을 거리에 가족과 형제가 있었기에 학교가 집처럼 느껴졌다는 게 쌍둥이들 설명이다. 네쌍둥이의 부모는 학교 앞에서 피자 가게를 운영 중이다.

이제 쌍둥이들은 더 큰 연못으로 나갈 준비를 하고 있다. 그만큼 만날 기회는 더욱 줄어들 것이다. 닉은 뉴욕 골드만삭스, 잭은 샌프란시스코 골드만삭스로 향한다. 나이젤은 의대 진학 전 2년간 예일대 파킨슨병 연구소에서 연구원 생활을 할 계획이다. 졸업논문을 제출하고 12월 공식 졸업하는 아론은 구글 입사를 앞두고 있다.

비록 뿔뿔이 흩어지게 됐지만 네쌍둥이의 끈끈한 우애는 변함이 없다. 나이젤은 “기댈 곳이 있다는 것, 늘 나를 지지해줄 사람이 있다는 것은 행운”이라면서 “쌍둥이 형제들보다 나를 더 잘 이해하는 사람은 아마 지구상에 없을 것”이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재미있는 세상[나우뉴스]

    ▶ [페이스북]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