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49364 0722021062268949364 01 0101001 politics 7.1.3-HOTFIX 72 JTBC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341840000

"X파일 주겠다"는 장성철, 손사래 치는 국민의힘…'계륵' 같은 X파일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윤석열 X파일'을 놓고 국민의힘 속내가 복잡합니다. X파일을 거론한 공감과 논쟁 정책센터의 장성철 소장은 “국민의힘에 X파일을 모두 주겠다”고 했지만, 국민의힘 지도부는 선뜻 나서지는 않고 있습니다.

JTBC

장성철 공감과 논쟁 소장. 〈사진=장성철 페이스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장 소장은 오늘(22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에서 전날 자신을 비판한 국민의힘 정미경 최고위원을 향해 “(X파일) 두 개 다 드리겠다”면서 “법적으로 문제없다고 생각하면 본인이 공개하라”고 말했습니다. 전날 정 최고위원은 “X파일을 입수했다면 지도부에 넘겨주고 대응책과 법적 조치를 취할 수 있도록 해줘야 진정한 아군”이라고 장 소장을 비판했습니다.

JTBC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 11일 서울 마포구 동교동 연세대 김대중 도서관을 방문, 김성재 김대중 노벨평화상 기념관 이사장과 함께 전시물을 살펴본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장 소장은 또 김재원 최고위원이 X파일을 달라고 해서 주겠다고 했더니, 김 최고위원이 “'자신이 갖고 있으면 또 여러 오해도 받고, 이상한 일도 벌어질 것 같으니 주지 말라'고 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김 의원은 최고위원회에서는 '공개하라' 이런 얘기를 하는데, 참 황당하다"고 부연했습니다.

이준석 당대표에 대해서도 “이런 자료를 입수했으니 당에서 대비하라는 차원에서 전화했는데 안 받더라”고 덧붙였습니다.

실제 국민의힘 내부에서도 X파일 대응 문제를 놓고 고민이 깊습니다. 나서서 받을 수도, 모른 체하고 버릴 수도 없는 '계륵' 같은 상황인 겁니다.

이와 관련해서 이준석 대표는 “내용이 부정확하거나 크게 의미가 없을 거란 판단이 있기 때문에 아직까지는 경거망동하기 어렵다”고 말을 아꼈습니다. 또 “당내에 대선 준비위라든지 조직이 구성되지 않았기 때문에 정확히 어떤 조직에서 그런 것(X파일)을 수령할 수 있는지는 명확하지 않다 생각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다만 김기현 원내대표는 “(장 소장이) 자료를 주면 검토하면 되는 것이다. 받을 의향이 있다 없다(를 따지는 것은) 넌센스”라고 말했습니다. 일단 당이 주도적으로 먼저 나서서 대응하지는 않겠다는 의미입니다.

JTBC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가 22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관계자도 “X파일을 받는 순간 당이 나서서 해명해야 하는데 굳이 받을 필요가 있는지 의문”이라고 말했습니다.

당이 나서서 특정 대선 주자를 방어해준다는 인식도 줄 수 있어 다른 대선주자와의 공정성 문제 등을 경계하는 분위기도 있습니다.

다만 김 최고위원 등 당 일각에선 X파일을 입수해 대응 방안을 마련해야 한단 의견도 있습니다. 김 최고위원은 “우리 당과 함께 할 가능성 있는 분들은 전부 우리와 함께 가는 동지라고 생각해야 한다”면서 “보호해야 될 대상”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채승기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